2020년04월03일 (금) 1:53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종합
 
ㆍ복지부, 호스피스 서비스 대상 질환 폐·간 등 장기별 중심으로 확대  [2019-06-25 10:24:20]
 
  보건복지부 세종청사 전경
 제1차 '호스피스·연명의료 종합계획' 발표

[시사투데이 김균희 기자] 환자의 다양한 상황과 선호를 반영해 호스피스 서비스 유형이 다양화 된다. 또한 거주지에서 연명의료 결정에 관한 상담과 계획이 가능하도록 의료기관과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등록기관이 확대된다.


보건복지부는 국가호스피스연명의료위원회 심의를 거쳐 24일 ’제1차 호스피스·연명의료 종합계(2019~2023)‘을 발표했다.


현재는 호스피스 전문병동에 입원해 서비스를 제공하는 입원형이 중심이나 유형별로 시범사업에 대한 평가를 거쳐 가정형(2020년), 자문형(2021년), 소아청소년형(2021년) 등으로 다양한 된다.

 

입원형은 호스피스 전문병동에 입원한 말기환자를 대상으로 전문팀이, 가정형은 호스피스 전문팀이 환자 가정을 방문해 서비스를 제공한다. 자문형은 전문팀이 일반병동, 외래, 응급실에 있는 환자를 대상으로 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가정형은 지난해 33개에서 2023년 60개로, 자문형은 25개에서 50개로 서비스 기관을 5년 동안 약 두배 확충할 계획이다.


암, 후천성면역결핍증, 만성폐쇄성호흡기질환, 만성간경화에 한정된 호스피스 대상도 국제수준으로 확대한다. 특정 만성폐쇄성호흡기질환, 만성간경화증 등 질환별 진단명 중심에서 만성호흡부전, 만성간부전 등 장기별 질환군 중심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또한 지역별로 서비스 수요와 공급분석을 실시해 부족지역은 공공의료기관을 중심으로 호스피스 전문기관 지정을 확대함으로써 지역별 분포 편차를 해소할 계획이다. 호스피스 전문기관에 대한 평가를 지속적으로 실시해 미흡기관은 지정 취소, 일정기간 재지정 제한, 우수기관은 평가 유예 등으로 서비스 질 관리를 강화한다.


아울러 연명의료에 관한 의사를 미리 밝혀두는 사전연명의료의향서를 거주지에서 작성할 수 있도록 등록기관을 확대하고 ‘찾아가는 상담소’도 체계적으로 운영한다. 시군구에 등록기관이 없거나 ‘찾아가는 상담소’ 연계가 없는 접근 취약지에 보건소, 의료기관 중심으로 등록기관을 추가 지정하고 운영비 지원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의료기관에서 질환에 관계없이 생애말기 환자 대상 통증관리, 임종관리 등을 제공하는 일반완화의료 모형을 개발하고 서비스를 단계적으로 도입할 계획이다.


복지부 윤태호 공공보건정책관은 “생애말기는 환자와 가족의 신체적⸱심리적 고통, 돌봄 부담 등이 급증하는 시기로 의료⸱복지 돌봄과 지원이 필수다”며 “호스피스와 연명의료에 대해 정부차원의 종합계획을 수립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인 만큼 호스피스 서비스 확충, 연명의료결정제도 정착 등 생애말기에 대한 체계적 지원방안을 모색하겠다”고 했다.

​ 


[2019-06-25 10:24:20]
이전글 고용부, 7월부터 고용보험 미적용 여성 월 50만원×3..
다음글 정부, 중증질환 산정특례 병원서 직접 신청…초중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