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9월21일 (월) 19:20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종합
 
ㆍ정부, 지상 지하철 'S-BRT' 인천·부천·세종 등 5곳 시범운영
 
  인천(인하대∼서인천, L=9
 
  창원(창원시 도계광장∼가음정사거리, L=9
 
다운로드 : 계양·대장(김포공항역~박촌역~부천종합운동장역, L=17.3km).png
 'S-BRT 표준 지침' 마련

[시사투데이 김균희 기자] '도로 위 지하철'로 불리는 급행버스 'S-BRT'가 전국 5곳에 시범 운행된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이하 대광위)는 기존의 중앙버스전용차로 수준의 간선급행버스체계를 지하철 수준으로 향상시킨 ‘S-BRT(Super-Bus Rapid Transit) 표준 지침(이하 가이드라인)’을 마련했다.


BRT는 국내에 2004년부터 도시철도 대비 저비용·고효율의 대중교통 수단으로 서울, 경기, 세종 등 총 24개소에 도입됐다. 그러나 대부분 중앙버스전용차로 수준으로 운영돼 당초 도입 시 기대했던 서비스 수준에 미치지 못했다.


S-BRT는 급행기준 평균 운행속도가 시속 35km로 일반 BRT 25km 보다 빠르다. 일반도로와 분리된 전용도로와 입체화된 교차로(또는 우선신호), 추월차선을 활용해 도로 정체와 상관없이 지하철과 같이 정류장에서만 정차할 수 있어 기존 BRT에 비해 속도와 정시성이 대폭 향상된다.


승객들이 직접 이용하는 정류장도 개선해 눈, 비 미세먼지 등 외부환경으로부터 보호되는 폐쇄형 또는 반개방형으로 설치한다.


운행 차량도 수소나 전기버스를 우선 운행하고 수요가 집중되는 출퇴근 시간에는 굴절⸱이층버스 등 대용량 차량을 투입해 이용자들이 만차로 인한 추가 대기 없이 쾌적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대광위는 인천계양·부천대장, 창원, 인천, 성남, 세종 5곳을 S-BRT 시범 도입 지역으로 선했다. 인천계양·부천대장 BRT(김포공항역~박촌역~부천종합운동장역)는 3기 신도시 계양·대장지구를 GTX, 9호선 등 인근 주요 지하철역으로 연결해 출·퇴근 시간을 단축할 수 있게 된다.


창원 BRT(창원시 도계광장∼가음정사거리)는 주요 간선도로에 개발계획을 수립 중인 노선으로 대중교통망이 개선되고 통행속도가 향상될 것으로 보인다.


인천 BRT(인하대∼서인천)는 경인고속도로 일반화사업과 연계 추진하고 기존 운영 중인 청라-강서 BRT와 연결해 인천~서울 간 광역 BRT가 활성화될 전망이다.


성남 BRT(남한산성입구∼모란역사거리)는 구도심의 주요 도로인 산성대로의 버스서비스를 고급화하고 지하철 분당선(8호선)과 주요 간선도로(성남대로)와 연결성을 제고할 계획이다.


현재 운영 중인 세종 BRT(반곡동~세종터미널~한별리)는 냉·난방시설, 와이파이(wifi) 등 정류장 첨단화, 전기·굴절버스, 우선신호시스템, 사전요금시스템 도입 등을 추진해 신규 노선 도입에 앞서 S-BRT 실제 모습을 조기에 엿볼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국토부 간선급행버스체계과 박진홍 과장은 “S-BRT는 건설비가 도시철도 대비 10% 수준으로 지하철에 준하는 버스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저비용·고효율의 대중교통수단이 될 수 있을 것이다”고 했다.

​ 


[2020-01-03 11:44:56]
이전글 국토부, 2024년까지 화물차 운전자 휴게시설 42개소 ..
다음글 복지부, 보호종료아동 자립수당 3년 아동으로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