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2월18일 (화) 22:47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종합
 
ㆍ행안부, 도시지역 일반도로 최대속도 50km 하향..교통안전시설 개선 지원  [2020-01-10 10:16:20]
 
  속도관리구역 예시도
 안전속도 5030 시설개선 사업 본격 추진

[시사투데이 김균희 기자] 2021년 4월 17일부터 전국 도시지역의 일반도로 최대속도가 시속 50km로 낮아지게 된다.

 

행정안전부는 도시지역 제한속도 하향에 따른 안전속도 5030 시설개선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안전속도 5030은 교통사고 감소를 위해 주거지역, 상업지역, 공업지역 내 모든 일반도로는 시속 50km, 주택가 이면도로는 30km 이하로 하향 조정하는 교통안전정책이다. 지난해 4월 도로교통법 시행규칙 개정에 따라 2년간의 유예기간을 거쳐 추진하게 된다.


행안부는 유예기간 동안 각 지자체가 교통안전시설을 차질 없이 정비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지난해 전국에서 처음 모든 일반도로의 차량 속도를 낮춘 부산광역시에 20억 원을 지원한 바 있다. 


이번에는 교통안전심의를 거쳐 속도 하향 계획이 완료된 광주광역시, 대전광역시 등 46개 지자체에 제한속도표지, 노면표시 등 시설 개선을 위해 총 86억 원을 지원한다.

 

조상명 행안부 생활안전정책관은 “우리나라 교통사고의 71.1%, 교통사고 사망자의 48.6%가 도시지역 도로에서 집중 발생하고 있어 제한속도 하향이 꼭 필요하다”며 “지속적인 지원을 통해 안전속도 5030 정책이 성공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지자체와 함께 노력하겠다”고 했다. ​ 


[2020-01-10 10:16:20]
이전글 교육부, 올해 초등돌봄교실 700실 확충 30만4천 명 이..
다음글 질병본부, A형간염 고위험군 무료 예방접종 시행..약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