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2월18일 (화) 21:20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종합
 
ㆍ정부, 영등포 쪽방촌 역사 속으로 사라져..공공주택단지로 정비  [2020-01-21 10:58:27]
 
  토지이용구상(안)
 쪽방주민 위한 영구임대, 신혼부부 행복주택 등 공급

[시사투데이 정명웅 기자] 50년된 영등포 쪽방촌이 주거, 상업, 복지타운으로 탈바꿈한다.

 

국토교통부, 서울시, 영등포구는 20일 ‘영등포 쪽방촌 주거환경 개선 및 도시 정비를 위한 공공주택사업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영등포 쪽방촌 위치도)
쪽방은 6.6㎡ 이내 공간에 부엌, 화장실 등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최저 주거기준에 미달하는 곳으로 세입자는 보증금 없이 월세(또는 일세)를 지불한다.


영등포 쪽방촌은 1970년대 집창촌, 여인숙 등을 중심으로 형성돼 급속한 도시화와 산업화 과정에서 밀려난 도시다. 빈곤층이 대거 몰리면서 최저 주거기준에도 미치는 못하는 노후불량 주거지로 자리 잡았다.


현재 360여명이 거주 중으로 평균 22만원의 임대료를 내고도 단열, 단음, 난방 등이 취약하고 위생상태도 매우 열악한 주거환경에 놓여있다. 무료급식소, 무료진료소 등에서 쪽방 주민들을 지원하고 있지만 화재, 범죄 등 위험에 상시 노출돼 있고 알코올 중독, 우울증과 같은 질병으로 인한 자살이나 고독사가 발생하고 있다.

 

이번 영등포 쪽방촌 정비방안에 따르면, 영등포 쪽방촌 정비는 공공주택사업으로 추진된다. 영등포구,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도시주택공사(SH)가 공동 사업시행자로 참여한다.


쪽방촌 일대 1만㎡는 2개 블록으로 나눠 개발된다. 복합시설1에는 쪽방주민들을 위한 영구임대주택 370호와 청년⸱신혼부부를 위한 행복주택 220호, 복합시설2는 주상복합⸱오피스텔 600호를 공급해 민간에 분양한다.

 

사업 기간 중에는 쪽방주민과 돌봄 시설이 지구 내에서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선(先)이주단지'로 조성된다. 사업 기간 중 쪽방 주민이 임시 거주하고 공공주택이 건설되면 돌봄시설과 함께 영구임대주택으로 함께 이주하게 된다. 이후 영구임대주택 입주가 완료되면 선이주단지를 철거하고 나머지 택지를 조성해 민간에 분양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을 통해 쪽방 주민들은 기존 쪽방보다 2~3배 넓고 쾌적한 공간을 현재의 20% 수준의 저렴한 임대료로 거주할 수 있게 된다. 기존 쪽방은 주거 면적이 1.65~6.6㎡인 반면 영구임대주택은 16㎡로 월 임대료도 평균 22만원에서 보증금 161만원에 3만2천만 내면 된다. 영구임대주택 보증금은 공공주택사업의 세입자 이주대책을 통해 지원될 예정이다.


영등포 쪽방촌 공공주택사업은 주민의견 수렴을 거쳐 올해 하반기 지구지정 후 2021년 지구계획과 보상을 거쳐 2023년 입주를 목표로 추진할 계획이다.


   ​ 


[2020-01-21 10:58:27]
이전글 권익위, 부패신고자 신분 노출 시 ‘5년 이하 징역이..
다음글 국토부, 경사진 주차장 미끄럼 방지시설·주의 안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