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1월16일 (토) 18:18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종합
 
ㆍ교육부, 온라인 수업 장기결석 학생 소재·안전 미확인 시 경찰 수사 의뢰
 
  원격수업 기간 중 장기결석 학생 관리
 4월 초 ‘원격수업 출결·평가·기록 지침’ 학교 안내

[시사투데이 전해원 기자] 교육부는 장기결석 학생들의 소재와 안전 확인을 위해 담임교사가 학생들과 직접 통화하고 소재와 안전이 불확실한 경우 반드시 경찰에 수사 의뢰하도록 했다.

 

교육부는 코로나19로 인한 등교 연기로 학생과 교사 간 대면이 어려움에 따라 4월 초 ‘원격수업 출결·평가·기록 지침’을 학교에 안내하고 일선 학교, 시도교육청, 경찰청 등과 적극 대응에 나서고 있다.

 

또한 등교 개학 연기와 원격수업 등으로 아동이 가정 내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가정 내 아동학대가 증가할 수 있다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이에 전국의 유‧초‧중‧고 학교 누리집과 학부모 온누리 웹진에 아동학대예방 영상 송출, 아동학대 신고 방법을 보건복지부 산하 아동 권리 보장원의 협조를 얻어 안내했다.


한편 올해 1월 실시한 2020학년도 초등학교 취학아동 예비소집 결과 4월 말 현재까지 소재를 확인하고 있는 대부분의 아동은 해외 체류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 2월 올해 취학대상아동의 99.99%인 45만2,454명의 소재와 안전이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교육부는 연중 교육행정정보시스템(NEIS)을 통해 장기결석 학생 현황을 학교, 교육청과 공유해 'e-아동행복지원 시스템'과 연계해 아동학대 위기 학생이 복지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복지부와 지속 협력할 예정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이번 서울 동작구 초등학생 사망 사건에 대해서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 학교 현장, 시도교육청, 경찰청 등 관계기관과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구축해 원격수업 기간에도 학생들의 소재·안전 확인과 학습권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했다.​ 


[2020-05-06 10:42:32]
이전글 중대본, 6일부터 일상생활 속 감염 예방 활동 지속 ‘..
다음글 정부, "아프면 집에서 3~4일 머물기'..생활 속 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