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1월17일 (일) 17:33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종합
 
ㆍ교육부, 고3 20일에 등교..유치원·초중고도 1주일씩 연기
 
  교육부 세종청사 전경
 이태원 관련 감염확산 따른 등교수업 일정 조정

[시사투데이 전해원 기자] 고등학교 3학년의 등교수업 일정이 1주일 연기됐다.


교육부는 고등학교 3학년의 등교수업 시작일을 13일에서 20일로 1주일 연기하고 그 외 학년의 등교수업 일정도 1주일 순연한다고 11일 밝혔다. 


최근 서울시 용산구 이태원동 일대에서 발생한 감염으로 확진 판정을 받은 인원은 11일 기준 총 86명. 이 가운데 이태원 클럽에 방문해 확진된 경우가 63명, 가족·지인·동료 등 2차 접촉자에게 발생한 경우가 23명으로 파악되고 있어 감염 확산 우려가 높은 상황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51명, 경기 21명, 인천 7명, 충북 5명, 부산과 제주는 각각 1명씩이다.


또한 서울시에서 파악한 연휴 기간 중 해당 클럽 방문자 5,517명 가운데 역학 조사는 44%(2,456명)만 진행돼 감염병의 통제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큰 상황이다. 확진자가 거주하는 지역이 17개 시·도 중 6~8개 시도에 달해 감염증의 지역적 파급도 광범위하다.


교육부와 질병관리본부는 전국 각 지역으로 노출자가 분산됐고 위험도 검사를 계속 진행 중인 상황이므로 높은 지역감염 확산 우려를 고려하면 5월 연휴 이후 최소 2주 경과가 필요해 고3 등교수업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등교 예정일은 고고 3학년은 오는 20일, 고2·중3·초등1,2·유치원은 27일, 고1·중2·초등3,4학년은 6월 3일, 중1과 초등5,6학년은 6월8일로 연기됐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번 이태원 감염 확산은 감염경로가 불투명하고 지역감염 정도가 심해 5월 4일 등교수업 일정 때와 상황이 달라졌다고 판단했다”며 “학생 안전과 학습권 보호 모두를 지키기 위해 교육부와 방역당국은 지속적으로 긴밀히 협의해 나갈 것이다”고 했다.

​ 


[2020-05-12 09:44:20]
이전글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11일부터 신용·체크카드로..
다음글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개인 간 현금 거래·온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