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1월17일 (일) 19:04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종합
 
ㆍ권익위, 공직자 ‘외부강의’ 시 사례금 받는 경우만 10일 이내 신고
 
  국민권익위원회 세종청사
 '청탁금지법' 및 '동법' 시행령 개정안 시행

[시사투데이 김균희 기자] 앞으로 공직자가 강의, 강연, 기고 등의 요청을 받고 외부강의를 할 때 사례금을 받는 경우에만 소속 기관에 신고하면 된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이러한 내용의 청탁금지법과 동법 시행령 개정안이 27일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기존에는 공직자등이 직무와 관련해 외부 기관으로부터 요청을 받고 외부강의를 할 때 사례금에 상관없이 모두 소속기관장에게 신고해야 했다. 앞으로는 사례금을 받는 경우에만 신고하면 된다.


또한 외부강의를 실시하기 전에 소속기관장에게 신고하도록 한 것을 외부강의를 마친 날부터 10일 이내에 신고하도록 했다.


다만 외부강의로 받을 수 있는 사례금 상한액은 기존과 동일하게 공무원과 공직유관단체 임직원은 시간당 40만 원(1회 최대 60만 원), 각급학교 교직원과 학교법인·언론사 임직원은 시간당 100만 원으로 유지된다.


또한 소속기관장은 신고 받은 공직자 등의 외부강의가 공정한 직무수행을 저해할 수 있다고 판단되면 제한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청탁금지법 위반행위에 대한 신속한 신고처리와 신고자의 알 권리 등을 보장하기 위해 신고처리 절차를 보완했다.


권익위로부터 청탁금지법 위반행위 신고사건을 넘겨 받아 처리하는 소속기관장, 감독기관, 감사원, 수사기관(이하 조사기관)은 60일 이내에 조사 등을 마쳐야 한다. 다만, 조사기관이 조사 등을 연장하려는 정당한 사유가 있는 경우에는 연장사유와 기간을 권익위에 통보해야 한다.


또한 소속기관장이 청탁금지법 위반사실을 과태료 재판 관할법원에 통보하는 경우 통보사실을 과태료 부과 대상자에게 통지해야 한다.


권익위 임윤주 부패방지국장은 “이번 법령 개정은 청탁금지법의 취지를 지키면서 보다 내실 있게 제도를 운영할 수 있도록 한 점에 의의가 있다”며 “권익위는 법을 준수해야 하는 각급 기관과 공직자등에게 개정 취지와 내용을 신속하게 알려 청탁금지법의 규범력을 유지해 나가겠다”고 했다.

​ 


[2020-05-21 10:46:34]
이전글 고용부, 코로나19로 경영난 큰 직장어린이집 정부-지..
다음글 행안부, 최근 5년 간 어린이 킥보드 안전사고 4배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