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0월24일 (토) 6:39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종합
 
ㆍ중대본, 결혼식 신랑·신부 포함 50인 미만..단체사진 찍을 때도 마스크 착용
 
  코로나19 예방수칙
 사진 촬영 시 1m 거리두기, 식사 대신 답례품 제공

[시사투데이 김균희 기자] 코로나19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가 전국으로 시행됨에 따라 결혼식장에서도 참석인원을 비롯한 철저한 방역관리를 준수해야 한다.  

 

정부는 여성가족부로부터 결혼식장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세부기준을 보고받고 지방자치단체와 예식업중앙회를 통해 23일 안내했다. 

 

결혼식은 집합·​모임·행사 인원 기준에 맞춰 실내 50인 미만, 실외 100인 미만의 인원으로 진행해야 한다. 이는 신랑과 신부를 포함한 하객들의 총 인원이다. 결혼식장 진행요원은 제외된다.

 

완전히 분리된 공간 안에 50인 미만의 인원이 머물러야 하고 다른 공간에 머무르는 인원과의 접촉이 없어야 한다.

간이 칸막이를 설치해 식당, 로비, 연회홀 등의 공간을 임의로 분리하는 것은 하객 간의 접촉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허용되지 않는다.

 

결혼식장 내에서 마스크는 음식 섭취시 외 실내에서는 착용해야 한다. 단체 기념사진 촬영 시에도 모두가 최소 1m 이상 거리 두기를 하고 마스크도 착용해야 한다. 다만 신랑과 신부에 한해 결혼식장 입·퇴장, 메이크업 후 기념사진 촬영 때는 마스크 착용 예외가 적용된다.

 

원칙적으로 식사 대신 답례품을 제공하되 불가피하게 음식을 제공하는 경우 50인 미만 인원 제한과 2m(최소 1m) 거리 유지를 준수해야 한다. 메뉴는 뷔페 형태가 아닌 단품을 제공할 수 있다.

 

결혼예식업체는 고객에게 2단계 거리 두기에 따른 변경사항을 사전에 안내해야 하고 예식홀과 식당에서 방역수칙 준수 안내 방송을 실시해야 한다.​ 

 

 


[2020-08-24 09:38:39]
이전글 중대본, 전국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외출·모..
다음글 교육부, 수도권 지역 유·초·중·고2 다음달 11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