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0월26일 (월) 13:24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종합
 
ㆍ정부, 수도권 프랜차이즈형 커피전문점 매장서 음료 섭취 금지..포장·배달만 허용
 
  코로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
 수도권 내 영업장 총 47만개 30일부터 8일간 실시

[시사투데이 김균희 기자] 오는 30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8일간 수도권 내 일반음식점, 휴게음식점, 제과점은 오후 9시부터 다음날 5시까지 음식이나 음료 섭취가 금지된다. 

 

정부는 수도권에 대한 2단계 거리 두기를 유지하되 위험도가 큰 집단에 대한 한층 강화된 방역 조치를 8월 30일터 9월 6일까지 실시한다고 28일 밝혔다. 

 

먼저 지난 21일부터 27일까지 최근 1주간 전체 확진자 중 20대부터 40대 비율이 38.5%를 차지하며 젊은 층 확진자 발생이 늘고 있다.

 

이에 수도권에 소재한 일반음식점, 휴게음식점, 제과점에 대해 오후 9시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는 포장이나 배달만 허용(집합제한)하도록 했다. 특히 카페 중 프랜차이즈형 커피전문점은 영업시간과 관계없이 매장 내 음식·음료 섭취를 금지하고 포장이나 배달만 허용된다. 

 

음식이나 음료 등을 포장해 갈 때에도 출입자 명부 작성, 마스크 착용, 이용자 간 2m(최소 1m) 간격 유지의 핵심 방역수칙은 준수해야 한다. 

 

아울러 강원 원주시 체조교실에서 확진자 64명, 광주 탁구클럽에서 확진자 12명 등이 나옴에 따라 헬스장, 당구장, 골프연습장 등 실내 체육시설도 집합금지 조치가 시행된다. 

 

이와 함께 수도권에 소재한 학원에 대해 비대면 수업만을 허용하고 독서실과 스터디카페에도 집합금지 조치가 실시된다. 교습소는 이번 집합금지에서 제외됐으나 집합제한 조치는 적용받게 된다. 독서실, 스터디카페, 학원 등에 대한 집합금지·제한 조치는 8월 31일부터 9월 6일까지 적용된다.​

 

 

집합금지 조치를 위반할 경우에는 벌금이 부과된다. 집합금지를 위반해 운영하다가 확진자가 발생하면 치료비, 방역비 등에 대한 구상권 청구도 검토할 방침이다.

 

이외에도 수도권의 요양병원과 요양시설 면회도 금지된다. 주·야간 보호센터, 무더위쉼터 등 고령층이 다수 이용하는 시설도 휴원을 권고하고 불가피하게 운영하는 경우 비말이 많이 발생하는 노래부르기 활동이나 프로그램은 할 수 없다.

 

이번 조치에 따라 수도권 소재의 38만여 개의 음식점과 제과점, 6만3천여 개의 학원, 2만 8천여 개의 실내 체육시설 등이 영향을 받게 된다.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다시 한번 국민 여러분의 일상과 생업에 큰 불편을 드리게 된 점에 대해 안타까운 마음이다”며 “지금의 확산세를 진정시키지 못한다면 상상하고 싶지 않은 현실과 마주할 수밖에 없는 상황으로 국민 여러분의 넓은 이해와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한다”고 했다.

 

 ​ 


[2020-08-28 16:41:12]
이전글 고용부, 임산부·초등 돌봄 자녀 근로자 재택근무 지..
다음글 복지부, 수도권 강화된 방역 조치 시행..어린이집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