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7월21일 (일) 19:22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종합
 
ㆍ국토부, 제주에 섬식정류장·양문형버스 달린다..'제주 BRT 고급화 시범' 추진
 
  양문형 버스(좌우측에 각각 출입문이 있어 섬식 정류장 및 일반 정류장에서 모두 승하차 가능)
 28일 국토부-제주도 업무협약 체결..미래 대중교통시설 확충 협력

[시사투데이 정명웅 기자]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제주도와 제주형 간선급행버스(BRT) 고급화 시범사업을 위해 28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시범사업 구간은 총 10.6km로 제주시 국립박물관~도로교통공단 9km, 에주 아라초사거리~달무리교차로 1.6km다. 

 

BRT는 전용주행로, 전용차량 등 체계시설을 통해 버스가 급행으로 운행하는 교통체계로 다른 교통수단과 비교해 저비용·고효율로 대중교통에 정시성과 신속성을 확보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당초 BRT 구축을 위한 국고지원 범위가 대도시권으로만 한정됐으나 2022년 6월 간선급행버스법 개정에 따라 제주, 전주 등 인구 10만 이상의 도시교통정비지역까지 확대됐다.

 

2018년부터 BRT 구축 사업을 추진한 제주도는 그간 가로수 보존과 보행환경 개선 등의 필요성이 제기돼 섬식정류장, 양문형 버스 등 BRT 신기술 도입을 검토해 왔다.

 

섬식정류장은 상·하행 이용객이 1개 정류장에서 승·하차를 할 수 있어 정류장 면적감소에 따른 도로용량 확보, 건설비용 절감이 가능하다. 양문형버스는 기존 버스와 달리 좌·우측에 각각 출입문이 있어 섬식 정류장 및 일반 정류장에서 모두 승·하차할 수 있다.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대광위와 제주도는 제주형 BRT 고급화 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미래 대중교통시설 확충을 위해 상호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제주도는 오는 6월 BRT 고급화 설계를 완료하고 10월 서광로 공사 재착공, 내년 4월 공사 완료 후 개통할 예정이다. 

 

대광위 강희업 위원장은 "이번 제주형 BRT 고급화 사업 추진과 미래교통 체계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제주도민과 제주도를 방문하는 관광객들의 교통편의 향상과 대중교통 이용이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2024-02-29 10:15:39]
이전글 행안부, 수도권→비수도권 기회발전특구로 이전 지방..
다음글 행안부, 부실 우려 9개 새마을금고 합병 완료..고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