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7월23일 (화) 5:38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종합
 
ㆍ정부, 의료취약지 진료공백 해소..보건소·보건지소도 '비대면진료' 허용
 
  보건복지부 세종청사 전경
 2027년까지 의대 전임교수 1천명 증원..8일까지 종합 검토

[시사투데이 김균희 기자] 정부가 보건소와 보건지소에서도 비대면진료를 한시적으로 허용하기로 했다.

 

보건복지부는 공중보건의사 파견으로 인해 의료취약지역 진료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246개소 보건소와 1341개소 보건지소의 비대면진료를 허용한다고 3일 밝혔다. 

 

2월 23일부터 비상진료대책의 일환으로 모든 종별 의료기관의 비대면진료를 허용하고 있으나 보건소와 보건지소는 제외돼 있었다. 공중보건의사 파견 개시 이후 전라남도를 포함한 일부 지방자치단체가 의료공백 최소화를 위한 보건소, 보건지소의 비대면진료 허용을 건의한 바 있다.

 

복지부는 비대면진료 시범사업 지침을 개정해 3일 지자체에 안내할 예정으로 보건소와 보건지소는 금일부터 별도 공고일까지 의학적으로 안전하다고 판단되면 모든 환자 대상으로 비대면진료가 가능하다. 다만 비대면진료는 의사가 근무하지 않는 보건진료소는 제외된다. 

 

앞서 정부는 국립대병원의 임상·교육·연구 역량 제고를 위해 2027년까지 3년 간 9개 거점 국립대 의대 전임교수를 1천 명까지 증원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오는 8일까지 각 대학에서 제출한 수요를 바탕으로 대학별 학생 증원 규모, 대학 소재 지역의 필수의료 수요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내년도 대학별 증원규모를 검토하고 정부예산안에 반영할 계획이다.

 

또한 수개월 소요 되는 교수 채용에 차질이 없도록 대학별 증원 규모를 가배정해 각 대학이 내년 1~2월까지 채용을 차질없이 준비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2024-04-03 15:01:34]
이전글 복지부, 최대 70만원 간병비 지원..20개 요양병원 참..
다음글 국토부, 결혼해서 손해?..신생아 특례 대출 부부합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