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8월23일 (금) 4:49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전국네트워크
 
ㆍ경기도, 버스노조 '파업 대비' 대책 마련  [2019-05-13 18:15:48]
 
  8일 주 52시간 근로시간제 도입에 따른 임금 조정 문제를 놓고 노사 간 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는 경기지역 광역버스 노동조합이 파업 찬반 투표에 들어간 가운데 경기 용인시 처인구 한 버스업체 노조원들이 투표를 하기 위해 투표소로 들어가고 있다
 전세버스 투입, 대체노선 마련, 택시부제 해제 등

[시사투데이 김애영 기자] 광역버스 준공영제에 참여하는 경기지역 버스노조가 파업을 예고한 15일까지 이틀을 남기고 전세버스 투입, 대체노선 마련, 택시부제 해제, 24시간 도-시·군 연계 비상대책본부 가동, 도민 불편사항 접수 및 대응 등 파업대책을 마련했다.


13일 경기도 등에 따르면 경기지역 15개 버스업체 노사가 임금 인상 등을 놓고 합의점을 찾지 못하면서 15일 파업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이번 파업 대상은 경기지역 전체 시내버스 63개 업체가 운행하는 2185개 노선(1만507대) 가운데 광역버스 준공영제에 참여하는 13개 업체, 56개 노선(589대)이다.


도는 경기지방노동위원회 노동쟁의 조정회의에서 파업이 확실시되면 교통정보 애플리케이션, 도와 시·군 홈페이지, 버스정보시스템(BIS) 등을 통해 대체노선과 전세버스 투입 현황을 알릴 계획이다.

 

일선 시·군별 대책을 보면 용인시는 파업을 예고한 10개 노선을 대상으로 대체노선을 마련하고, 전세버스를 투입하기로 했다. 강남역으로 향하는 7개 노선에 대해서는 가까운 분당선과 신분당선 지하철역으로 수송객을 유도하기로 했다.

 

대체노선이 마땅하지 않은 5000번, 5007번, 5500-2번 등 3개 노선에는 출근시간대 전세버스 19대 투입하기로 했다.

 

안양시는 파업 예정인 1650번 노선에 전세버스 2대를 투입하고, 3030번의 경우 주변 금정·범계·평천·인덕원역 등을 이용하는 대체노선을 홍보하기로 했다.


군포시는 파업에 영향을 받는 3030번과 6501번 노선을 대신할 수 있는 3100번과 3101번 노선을 승객에게 안내하기로 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지방노동위 노동쟁의 조정 절차가 남아 있어 아직 파업이 확정된 것은 아니다"며 "시민의 발인 버스가 파업으로 인해 끊기는 일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2019-05-13 18:15:48]
이전글 성동구, 아파트주민이 함께하는 열린음악회 개최
다음글 강원도, 소규모 재생사업 원주시, 삼척시 등 7곳 선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