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2월05일 (토) 11:17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자매지 뉴스 > performance/movie
 
ㆍ개봉 예정 영화 <스틸 앨리스>
 
  영화 스틸앨리스 포스터
 

[시사투데이 전해원 기자]  줄리안 무어 생애 최고의 연기와 알렉 볼드윈, 크리스틴 스튜어트, 케이트 보스워스 등 연기파 배우들의 캐스팅, 루게릭 투병 중에도 영화에 대한 열정을 잃지 않았던 故 리처드 글랫저 감독의 유작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영화 <스틸 앨리스>는 아내, 엄마, 교수로서 행복한 삶을 살던 ‘앨리스’가 희귀성 알츠하이머로 기억을 잃어가기 시작하면서 온전한 자신으로 남기 위해 당당히 삶에 맞서는 이야기이다.

 저명한 언어학 교수로 완벽한 삶을 살던 앨리스가 기억을 잃어가는 극한 상황에 처하면서도 소중한 기억들과 자신의 정체성을 지키기 위해 꿋꿋하게 삶에 맞서나가는 과정은 보는 이들에게 가슴 따뜻한 감동을 전한다.

 특히 <스틸 앨리스>의 공동 각본가이자 연출을 맡은 리처드 글랫저 감독은 루게릭 투병생활 중에도 마지막까지 작품에 대한 뜨거운 열정을 놓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져 이목을 집중시킨다. 2011년 초 발음장애로 병원을 찾았다가 루게릭병을 선고 받은 리처드 글랫저 감독은 이후 리사 제노바의 동명 원작 소설 [스틸 앨리스]를 접하게 됐다.

 자신이 겪고 있는 상황과 맞물려 알츠하이머에 걸린 주인공이 느끼는 두려움과 고독을 이해하게 되면서 워시 웨스트모어랜드 감독과 함께 영화로 만들 것을 결심했다. 프리프로덕션 단계부터 손과 팔을 움직일 수 없고, 스스로 먹거나 옷을 입는 것조차 불가능했던 리처드 글랫저 감독은 이 믿기 힘든 신체적 장애에도 불구하고 늘 현장에 나와 작업에 참여했다.

 상태가 악화되어 더 이상 말을 못하게 되자 아이패드 음성 응용 프로그램을 통해 끊임없이 배우들과 소통하며 누구보다 열정적으로 임했고, 이는 현장의 모든 배우와 스탭들에게 특별한 영향을 미쳤다.

 기존의 알츠하이머 소재 영화들이 병을 앓는 당사자가 아닌, 주변인들의 고통에 집중했다면 <스틸 앨리스>는 주인공 ‘앨리스’의 변화를 보여주는데 주력함으로써 알츠하이머라는 병에 대한 우리의 관점을 바꿔놓는다. 실제 병을 앓고 있는 감독의 경험이 아니라면 불가능했을 변화였다.

 두 감독은 관객들이 알츠하이머를 경험하는 듯한 느낌을 주기 위해 모든 장면에 줄리안 무어를 등장시켰을 뿐 아니라 카메라 워크를 ‘앨리스’의 관점에서 진행해 그녀의 시선에서 다른 인물들을 바라보고 모두가 그녀의 세상에 편입될 수 있도록 연출했다.

 또한 알츠하이머가 진행되는 단계를 여러 과정으로 세밀하게 나누어 헤어스타일과 메이크업, 의상은 물론이고 작은 행동의 변화부터 대사의 뉘앙스까지 신경 썼다.

 <스틸 앨리스>는 폭넓고 섬세한 감정과 심도 깊은 연기로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해내는 할리우드 최고의 배우 줄리안 무어가 생애 최고의 열연을 선보인 작품이다. 이에 줄리안 무어는 <스틸 앨리스>로 다섯 번의 노미네이트 끝에 오스카 트로피를 품에 안았으며 칸, 베니스, 베를린 3대 국제 영화제에 이어 아카데미 여우주연상까지 그랜드슬램을 달성한 배우가 됐다.

 또한 <스틸 앨리스>로 제72회 골든글로브 여우주연상과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 배우조합상 등 각종 여우주연상과 워싱턴DC비평가협회, 시카고비평가협회, 전미비평가협회 여우주연상 등을 휩쓸며 생애 최고의 연기를 선보였다는 호평과 함께 할리우드 최고의 여배우임을 입증했다.

 줄리안 무어의 열연을 비롯, 알렉 볼드윈, 크리스틴 스튜어트, 케이트 보스워스 등 연기파 배우들의 합류와 루게릭 투병 중에도 영화에 대한 열정을 잃지 않았던 리처드 글랫저 감독 유작인 <스틸 앨리스>는 오는 4월 30일 개봉과 함께 올 봄 잊혀지지 않을 깊은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2015-04-15 18:12:39]
이전글 개봉 예정 영화 <어벤져스:에이지 오브 울트론>
다음글 세계에서 초청받고 있는 공연 한국 음악극 '봉장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