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8월16일 (화) 0:45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자매지 뉴스 > performance/movie
 
ㆍ범죄수사극의 한 획을 긋다…개봉예정영화 <경관의 피>
 
  영화 경관의 피 포스터
 

[시사투데이 이윤재 기자] 한국 영화팬들이 인생 작으로 손꼽는 범죄수사극 <신세계>, <내부자들>, <독전>에 이어 신개념 범죄영화 <경관의 피>가 영화사의 새로운 한 획을 그을 예정이다. 

 

 그간 경찰, 검찰 조직이 존재하는 한국만의 수사체계는 누구보다 매력적인 영화 소재였으며, 이 둘 사이의 평행선은 관객들이 범죄영화를 특별히 사랑할 수밖에 없는 이유 중 하나였다. 

 

 신세계는 범죄조직에 잠입한 언더커버 형사를, 내부자들은 검사와 범죄자의 공조를, 독전은 마약 조직에 잠입한 영사의 이야기까지. 

 

 최근 범죄 수사극은 다양한 형태의 스토리로 변모되며 극장가에 흥행과 작품성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으며 성장해왔다. 

 

 <경관의 피>가 그동안의 범죄영화와 차별화된 부분은 바로 경찰이 경찰을 감시한다는 점이다. 

 

 시사회 이후 관객들이 가장 매력적인 부분으로 꼽은 점도 바로 이런 부분이다. 

 

 경찰의 내부인사를 감시하는 경찰계장 황인호(박희순 분)의 제안을 받아들인 신입경찰 최민재(최우식 분)는 광역수사대에 투입되고 동료와 상사의 신임을 천천히 얻는다. 

 

 그리고 그의 눈은 출처불명의 막대한 후원금을 받으며 독보적인 검거실력을 자랑하는 광수대 에이스 강윤(조진웅)을 뒤쫓는다. 

 

 이렇듯 영화는 신입경찰 최민재가 일명 두더지, 언더커버 경찰임이 드러나면서 새로운 기준이 전개된다.

 

 팬들은 조진웅과 최우식의 색다른 팀워크와 케미를 넘어 그간 그들이 만들어 온 ‘경찰의 기준’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만든다. 

 

 또한 팬들이 영화에서 느낄 지속적인 주고받음, 무거움, 카타르시스 또한 지금껏 보았던 범죄영화에서 접한 적 없는 새로운 느낌을 선사한다.

 

 결이 다른 연출 방식 뿐 아니라 영화에서 빼놓을 수 없는 것 중 하나는, 연기 구멍하나 없는 배우들의 활약상이다. 

 

 조진웅, 최우식은 물론이고 박희순, 권율, 박명훈에 이르기까지 배우들의 조합은 영화를 개봉 이전부터 ‘믿고 볼 수밖에 없는 영화’로 드높였다. 

 

 2022년 새해 포문을 열며 극장가를 찾는 영화 <경관의 피>는 1월 5일 신개념 범죄 수사극의 탄생을 알린다. 


[2021-12-31 11:54:28]
이전글 '멀티버스'가 열리자 역대급 빌런들이 돌아왔다…영..
다음글 나일 강 초호화 여객선에서 벌어지는 살인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