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8월18일 (목) 10:04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자매지 뉴스 > performance/movie
 
ㆍ밑바닥 건달들의 치열한 생존싸움…개봉예정영화 <뜨거운 피>
 
  영화 뜨거운 피 포스터
 

[시사투데이 이윤재 기자] 날 것 그대로의 액션을 담은 영화 <뜨거운 피>가 극장가를 찾는다. 

 

 영화는 1993년, 더 나쁘고 시퍼렇게 날이 선 놈들만이 살아남는 곳 부산 변두리 포구 ‘구암’의 실세 ‘희수’와 그곳에서 살아남기 위한 밑바닥 건달들의 치열한 생존 싸움을 그린 범죄액션 영화다. 

 

 1990년대 ‘범죄와의 전쟁’이 선포된 이후 건달들의 표적이 된 부산의 작은 포구에서 벌어지는 치열한 생존 싸움을 다룬 이야기로 강렬한 캐럭터와 있는 그대로의 액션 등 장르적 재미를 덧붙였다. 

 

 ‘구암’은 실재하지 않지만 당시의 시대 상황을 반영하기 위해 재탄생한 도시로, 손바닥만한 작은 항구에서 법도 규칙도 없이 오로지 먹고 살기위해 발버둥 치는 하류 인생들의 삶을 사실적으로 보여주는 공간이다.

 

 이 공간에서 보여지는 여러 가지 인간 군상들은 지금 어디엔가 있을 법한 인물을 다루는 것처럼 관객들에게 기시감을 느끼게 한다. 

 

 이처럼 영화는 거대한 정경유착, 혹은 공권력의 개입이 존재하는 일반 느와르 영화와는 달리 오로지 살기 위해 뭐든지 하는 밑바닥 건달들의 이야기를 보여주는 것에 집중한다.

 

 또한 그간 영화에서 보였던 상상속의 건달의 모습을 보여주기보단 직업자체가 건달인, 더 내려갈 곳 없는 밑바닥 사람들의 이야기라는 점에 포커스를 맞춰 인물들의 감정을 묘사한다. 

 

 그러면서 세대를 불문하고 관객들을 사로잡은 연기파 배우들이 이번 영화를 통해 한데 모아 화제를 모았다. ‘구암의 실세’ 희수 역에는 정우, 희수가 일하는 만리장 호텔의 수장 ‘손영감’ 역엔 김갑수, 마약밀수꾼으로 막장인생을 살지만 결정적인 순간에 희수를 욕망으로 이끄는 인물인 용강역엔 최무성이 열연을 펼친다. 

 

 이름만으로도 믿고 보는 배우들은 한층 깊어진 내면연기와 흡인력 강한 눈빛으로 인생연기를 선보이며 다시없을 케미스트리를 발현할 예정이다. 

 

 차별화된 작품의 탄생을 기대하게 하는 영화 <뜨거운 피>는 쫄깃한 스토리, 배우들의 연기력까지 갖춘 웰메이드 느와르로서 관객들에게 놀라움을 전한다.   


[2022-03-04 09:33:21]
이전글 새로운 배트맨이 돌아온다…개봉예정영화 <더 배트맨>
다음글 원로배우 김영옥의 65년 연기인생 담아…개봉예정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