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8월16일 (화) 0:07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자매지 뉴스 > performance/movie
 
ㆍ원로배우 김영옥의 65년 연기인생 담아…개봉예정영화 <말임씨를 부탁해>
 
  영화 말임씨를 부탁해 포스터
 

[시사투데이 이윤재 기자] 원로배우 김영옥이 65년 연기인생 최초 영화 <말임씨를 부탁해>의 원톱배우로 ‘노년의 품격’을 관객들에게 선사한다. 근래에 노배우들이 연예계를 은빛으로 물들이고 있다. 탄탄한 연기력과 깊이가 담긴 말솜씨로 젊은층의 호응을 끌어내며 영화, 드라마, 예능 등 다양한 분야에서 맹활약중이다. 

 

 특히 원로배우 김영옥은 예능 프로그램에만 3곳에 출연하며 연륜에서 나오는 카리스마와 거침없는 입담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이에 그치지 않고 효자 코스프레를 하는 아들과 가족 코스프레하는 요양보호사 사이에 낀 85세 ‘정말임’ 여사의 선택을 그린 휴먼 가족 영화 <말임씨를 부탁해>로 봄 극장가 흥행 열풍에 한 자리를 차지할 예정이다. 이번 작품을 통해 스크린 현역 최고령 주연배우로 등장한 김영옥은 내돈내산 나홀로 욜로라이프를 추구하는 대구할매 ‘말임’역으로 분했다. 

 

 그녀는 마음은 따뜻하지만 말투는 그렇지 못한 우리네 ‘어머니’의 모습을 사실적으로 그려낸다. 효자가 되고 싶지만 서툴기만 한 아들과의 관계속에서 가족에게 짐이 될까 조심스럽고 남에게 부탁하는 것도 영 껄끄러운 감정을 현실적으로 투영해 공감을 불러일으킨다.

 

 여기에 드라마 [부부의 세계], [군검사 도베르만]에서 냉철한 악역으로 관객들에 눈도장을 찍은 김영민은 현실반영 엄마아들 케미를 선보이고, 영화 <82년생 김지영>에서 인상적인 열연을 펼쳤던 박성연은 어딘가 수상하지만 미워할 수 없는 천연덕스러운 요양보호사로 말임의 일상속에 스며든다.

 

 김영옥과 이들은 ‘가족이라서 함께 사는 것인지, 함께 살아서 가족인 것인지’ 털어놓자면 어느집이나 있는 가족들의 속사정을 통해 새로운 가족의 탄생을 알린다. 

 

 최근 <아이 캔 스피크>의 나문희, <미나리>의 윤여정, <빛나는 순간> 고두심 등 영화 주연으로 극찬을 이끌어낸 노배우들의 활약이 돋보이는 가운데, 맏언니격인 김영옥 역시 이번 영화로 다시한번 색다른 연기변신에 나선다.

 

 늘 새로운 분야에 도전하며 MZ세대에게 따뜻한 위로와 용기를 선사하는 원로배우 ‘김영옥’의 영화 <말임씨를 부탁해>는 오는 13일 개봉한다. 

 


[2022-03-31 20:55:02]
이전글 밑바닥 건달들의 치열한 생존싸움…개봉예정영화 <뜨..
다음글 미스터리한 제보전화가 불러온 공포…개봉예정영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