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02월05일 (일) 0:07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자매지 뉴스 > performance/movie
 
ㆍ소현세자의 죽음과 관련된 역사적 불가사의, 스릴러 사극 '올빼미'
 
  올빼미 포스터
 

[시사투데이 이선아 기자] 소현세자의 죽음과 관련된 역사적 미스터리를 바탕으로, 지금껏 본 적 없는 새로운 스타일의 스릴러를 예고한 <올빼미>가 오는 11월 23일 관객들을 찾아온다. 영화 <올빼미>는 밤에만 볼 수 있는 맹인 침술사가 세자의 죽음을 목격한 후 진실을 밝히기 위해 벌이는 하룻밤의 사투를 그린 스릴러.

 

 맹인으로서 뛰어난 침술 실력을 지닌 ‘경수’는 어의 ‘이형익’에게 그 능력을 인정받아 궁으로 들어간다. 그 무렵, 청에 인질로 끌려갔던 ‘소현세자’가 8년 만에 귀국하고, ‘인조’는 아들을 향한 반가움도 잠시 정체 모를 불안감에 휩싸인다.

 

 그러던 어느 밤, 어둠 속에서만 희미하게 볼 수 있는 ‘경수’가 ‘소현세자’의 죽음을 목격하게 되고, 아들의 죽음 후 ‘인조’의 불안감은 광기로 변하여 폭주하기 시작한다. 세자의 죽음을 목격한 ‘경수’로 인해 관련된 인물들의 민낯이 서서히 드러난다.

 

 <올빼미>로 장편 상업영화에 데뷔한 안태진 감독이 “역사적 개연성에 영화적 상상력을 더해서 만든 작품”이라고 소개한 것처럼, <올빼미>는 조선왕가의 의문사인 소현세자의 죽음에 새로운 캐릭터를 가미하여 완성한 영화다. 

 

 인조실록에 ‘마치 약물에 중독되어 죽은 사람 같았다’로 기록된 역사적 미스터리에서 출발하여 낮에는 아무것도 보지 못하고 밤에만 희미하게 볼 수 있는 주맹증을 가진 '맹인 침술사'라는 신선한 설정을 결합해 색다른 재미를 안길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또한 안태진 감독이 “한 축에는 보통 '팩션'이라고 부르는 실제 역사와 가상의 인물이 결합된 이야기, 다른 한 축에는 목격자 스릴러가 있다.

 

 이 두 가지 축의 이야기를 중심에 놓고 균형을 잡으면서 끌고 나가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듯, <올빼미>는 참신한 소재와 스릴러 사이의 균형을 통해 한순간도 눈을 뗄 수 없는 긴장감 가득한 재미를 선사할 것이다.​ 


[2022-12-01 15:17:24]
이전글 샛별아트 진이자 대표, 인생 데뷔 60주년 기념 '김조..
다음글 인질들의 이야기가 아닌, 구하려 달려간 사람들의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