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6월22일 (목) 21:07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 today board > travel/leisure
 
ㆍ가을의 정취와 함께 떠나는 주왕산의 계곡 단풍길  [2014-10-07 15:50:13]
 
  절골의 가을 (사진제공 청송군청)
 

[시사투데이 홍선화 기자]  주왕산은 기암절벽이 병풍처럼 둘러쳐져 있다 해서 석병산이라고도 부르는데 이곳이야말로 계곡을 따라 병풍을 펼쳐놓은 듯 수려하다. 절골계곡은 대전사에서 용연폭포로 이어지는 주왕계곡 코스나 물안개가 아름다운 주산지보다 상대적으로 덜 알려져 있어 사람이 많지 않아 호젓한 트래킹을 즐길 수 있는 곳이다.

절골계곡은 탐방지원센터에서 대문다리까지 3.5km 이어지는 계곡 트래킹 코스로 유명하다. 왕복 7km에 이르는 긴 거리지만 산을 오르내리는 험난한 길이 없고 완만한 경사로 이어져 남녀노소 편하게 걸을 수 있다. 탐방지원센터에서 대문다리까지 왕복 4시간가량이면 충분하다.

특히 10월 말경 절골계곡은 암벽 사이로 뿌리를 내린 나무들이 계절의 색감을 더해 더욱 화려해진다. 활엽수인 참나무와단풍나무가 주를 이뤄 온통 노랗고 붉은 단풍 천지가 된다. 절골계곡 최고의 단풍 절경은 탐방지원센터에서 나무 데크가 계곡을 가로지르는 1km 구간이다.

기암절벽이 계곡 좌우로 길게 이어지고 울창한 숲이 풍경을 더한다. 또한 계곡을 가로지르는 나무 데크에서 바라보는 계곡의 풍경은 머물러 앉아 쉬고 싶은 선경 중에 선경이다.

한편, 대전사에서 용연폭포까지 이어지는 주왕계곡 코스는 청송 최고의 단풍 여행지로 손꼽힌다. 주왕산국립공원 입구의 주방천과 대전사 앞에서 바라보는 기암과 어우러진 단풍, 자하교 입구에서 시루봉까지 계곡과 어우러진 단풍숲길, 용추폭포, 절구폭포, 용연폭포로 이어지는 폭포의 향연까지 걷고 또 걸어도 주왕산의 기품은 한없이 깊어진다.

그중에서도 자하교에서 주왕굴을 거쳐 학소대로 이어지는 자연탐방로를 추천한다. 탐방로 중간에 위치한 망월대는 주왕산의 기암절벽을 가장 가깝게 만나는 전망대다. 주왕계곡 사이로 우람하게 서 있는 연화봉, 병풍바위, 급수대의 장관이 한눈에 들어온다.


 <주방천에서 본 주왕산국립공원>

주왕산국립공원으로 가는 길에는 올해 문을 연 주왕산관광지가 있다. 청송을 대표하는 백자와 꽃돌을 만나볼 수 있는 청송백자전시관과 청송 심수관도예전시관이 있다. 심수관도예전시관은 임진왜란 때 남원성에서 일본으로 잡혀가 사쓰마 도기로 명성을 얻은 심수관 가의 역사와 도자기를 만나볼 수 있는 곳이다.

청송백자전시관은 조선 후기 경북 지역을 대표하는 생활 자기였던 청송백자의 역사와 변천 과정, 새롭게 태어난 청송백자의 기품 있는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 청송백자는 다른 자기와 달리 도석이라는 돌을 빻아 만드는 순백색의 자기로 얇고 가벼운 것이 특징이다.

청송백자전시관 외에도 백자를 구워내던 사기굴와 백자를 구워내기 전까지 모든 작업이 이뤄지던 사기움이 복원되어 있고 청송백자를 체험해 볼 수 있는 공방들이 있다.

또 주왕산관광지 내에는 대감댁, 영감댁, 정승댁 등 가족 및 단체 숙박이 가능한 한옥 숙박시설인 청송한옥민예촌은 송소고택 등 청송에 남아 있는 고택을 모델로 지어진 것이 특징이다. 주왕산관광지는 숙박뿐 아니라 주왕산국립공원도 가까워 청송 여행이 한결 수월하다.

 

  

<자료 제공=한국관광공사>


[2014-10-07 15:50:13]
이전글 초가을에 떠나는 여행…고향같은 마을‘윗대티’
다음글 가볼만한 여행-자연에서 가족과 함께하는 평창 '계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