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9월25일 (월) 13:10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 today board > travel/leisure
 
ㆍ전통 고택체험과 함께하는 ‘겨울테마여행’- 경주김씨 ‘계암고택’  [2014-12-09 16:42:34]
 
  [충남 서산]한옥체험을 할 수 있는 유기방가옥
 

[시사투데이 홍선화 기자]  충남 서산시 한다리마을은 경주 김씨 집성촌이다. 안주목사를 지낸 김연이 서흥부사로 재직할 때 임꺽정을 토벌하고 얻은 사패지를 근거로 약 500년 전 들어와 집성촌을 이뤘다.

계암고택에 도착하면 솟을대문 옆으로 길게 돌담이 뻗고 담장 위로 날아갈 듯 사뿐히 치켜 올린 고옥의 추녀가 길손을 맞는다. 단아한 기와집은 여행객에게 고향처럼 편안하게 다가온다.

행랑채와 사랑채 앞마당은 넓지 않아도 아이들이 맘껏 뛰놀 수 있는 놀이터로 손색이 없다. 행랑채에는 집을 수리할 때 나온 기와로 꾸민 고려와당박물관도 있다. 전시물은 적어도 호기심을 품고 전통문화에 접근하는 기회를 제공한다.

사랑채는 차양을 둔 것이 돋보인다. 사랑채 한 칸 앞에 팔모기둥을 세우고, 옆에서 볼 때 사람 인(人)자 모양 맞배지붕을 얹었다. 앞면에는 겹처마를, 뒷면에는 홑처마를 달아 앞쪽을 길게 처리했다.

낮에는 돌담을 따라 마당을 거닐고, 방에 앉아 차를 마신다. 창호 문을 열면 지붕 위에 걸린 하얀 구름이 와 닿는다. 밤이면 은은한 달빛이 새어들고 별빛이 가득 쏟아져 내린다.


<[충남 서산]계암고택 사랑채와 마당>

하룻밤 머무는 데 그치지 않고 적극적으로 한옥을 즐기고 싶다면 고택 체험 프로그램에 참여해보자.
와당 만들기나 시조창 부르기도 좋지만 계암고택에서는 율병 만들기 같은 전통 음식 체험이 어울린다. 조용한 분위기와 맞고 여럿이 만든 전통 음식을 나눠 먹는 것이 즐겁다.

서산에서 한옥 체험을 할 수 있는 곳이 또 있다. 여미리마을의 서산유기방가옥이다. 소나무가 많은 낮은 야산을 배경으로 들어선 유기방가옥은 1900년대 초에 건립되었다. 건물과 건물 지붕 사이에 세워진 독특한 솟을대문에 들어서면 일자로 길게 늘어선 안채가 모습을 드러낸다. 안채에서 작은 문으로 연결되는 사랑채에서 한옥 체험이 가능하다.

지난해 방영한 드라마 〈직장의 신〉에서 미스 김(김혜수)과 장규직(오지호)이 자염을 구하러 갔다가 아이를 받은 집으로 등장한 곳이기도 하다.

여미리마을에는 볼거리와 체험거리도 많다. 정종의 4남인 선성군 사당, 수백 년 수령을 자랑하는 느티나무와 비자나무, 여미리 미륵불 등 역사와 문화적 자산은 기본적인 여행 코스.

여기에 2009년 신문화 공간 조성 사업지로 선정·건립된 갤러리, 문화센터, 디미방 등이 있어 신구 문화가 조화를 이룬다. 마을 입구의 여미갤러리는 10년 넘게 방치되던 마을 정미소를 리모델링해 갤러리와 카페로 재탄생시킨 곳이다.

갤러리에는 연중 유명 작가의 작품이 전시되고, 카페에는 디자인 관련 서적이 벽면 가득해 전통적인 시골 마을에 새로운 복합 문화 공간의 역할을 한다.

생활문화센터는 질그릇, 도자기 같은 공예와 디자인을 배우고 체험하는 문화 공간이다. 마을을 방문한 여행객도 체험에 참여할 수 있다.

서산에서 ‘백제의 미소’라 불리는 용현리 마애여래삼존상을 지나칠 수는 없다. 우리나라에서 발견된 마애불 중 가장 뛰어난 백제 후기의 작품이다.

개심사는 조용하고 단정한 절집의 분위기, 소박하고 인간미 넘치는 건물, 자연을 닮은 돌계단으로 사랑받는 절이다. 자연석으로 만든 돌계단은 다듬어진 모양새나 보폭이 자연스러워 마치 자연의 솜씨 같다.

심검당과 범종각의 대들보와 기둥은 휜 나무를 부재로 삼아 자연스러움과 질박함이 돋보인다. 선조들이 건축 재료인 육송의 특징을 살려 찾아낸 최고의 아름다움이자, 우리나라 목조건축의 특징이기도 하다.

<자료제공=한국관광공사>


[2014-12-09 16:42:34]
이전글 가볼만한 여행-자연에서 가족과 함께하는 평창 '계곡..
다음글 한국관광공사-한국여행업협회,중국어 관광가이드 수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