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5월30일 (화) 14:38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 today board > travel/leisure
 
ㆍ봄을 알리는 장흥 정남진 동백꽃  [2015-03-12 11:14:27]
 
  장흥 전망대
 

[시사투데이 홍선화 기자]  장흥에서 제일 먼저 봄을 알리는 것은 빨간 동백꽃이다. 장흥 곳곳에서 동백나무를 흔히 볼 수 있는데, 넓게 숲을 이룬 곳은 묵촌리(행정구역 접정리) 동백림과 천관산 동백생태숲 두 군데다.

묵촌리 동백림은 용산면 묵촌 들을 적시는 하천을 따라 약 2000㎡에 140여 그루가 옹기종기 모여 있다. 수령 250~300년에 이르는 동백나무는 붉은 꽃잎이 5장 달리는 토종 동백이다. 꽃송이가 작아서 화려하진 않지만, 한국 여인네의 단아한 아름다움을 닮았다. 동백림은 풍수적인 이유로 조성했다.

마을을 감싸는 산자락이 청룡의 등에 해당하는데 그 길이가 짧아 마을에 액운이 미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동백나무와 소나무, 대나무를 심었다고 한다. 지금은 동백나무만 남았다. 꽃은 3월 중순에 만개하며 4월 초까지 꽃과 낙화를 즐길 수 있다. 나뭇가지에 달린 동백꽃도 좋지만, 송이째 떨어져 붉은 융단이 깔릴 때 더욱 볼 만하다.

묵촌리는 동학농민운동 당시 접주 이방언이 태어난 곳이다. 동백림 입구에 이방언을 기리는 비석과 동학농민운동을 다룬 소설가 송기숙의 《녹두장군》 관련 안내판이 있다.

묵촌리 천관산 동백생태숲은 천관산자연휴양림 들어가는 길목 팔각정 주변에 자리한 약 20만 ㎡ 숲으로 다른 나무가 거의 섞이지 않은 동백나무 군락지로는 국내 최대 규모다. 수령 20~60년 동백나무 2만여 그루가 계곡을 중심으로 양 경사면에 퍼져 있다.

전망대에서 굽어보면 빼곡하게 들어찬 동백나무가 푸른 카펫을 펼친 듯하며 계곡 아래로 내려가면 하늘을 가릴 정도로 울창하다. 도로에서 계곡까지 내려가는 탐방로와 계단이 있다. 천관산은 호남 5대 명산의 하나로 정상 능선을 따라 기암괴석이 줄을 잇고, 억새 평원이 넓게 자리 잡아 가을철에 특히 등산객이 많다.

동백꽃과 함께 장흥의 봄을 일깨우는 것은 한창 맛이 들어가는 장흥 키조개다. 청정 바다가 키운 키조개는 고소하면서도 달콤해 봄철 나른한 입맛을 사로잡는다. 키조개는 회, 구이, 탕, 무침 등 요리법이 다양하지만 장흥 특산 표고버섯, 한우와 구워 먹는 장흥삼합이 최고의 조합이다. 각각의 맛도 뛰어나지만 셋이 어우러져 맛을 더한다.

토요일과 오일장(끝 자리 2?일)이 서는 날 열리는 정남진 장흥토요시장(상설 시장은 바다의 향이 살아 있는 매생이, 장흥 한라봉인 천관봉 등 장흥 특산물이 모인다. 장흥의 각 지역이 참가하는 특산물 코너, 할머니들이 직접 생산한 농수산물을 들고 나오는 할머니 장터, 다양한 공연과 볼거리가 마련되는 특설 무대까지 구경하는 재미가 쏠쏠하다.
또한 장흥군 관산읍 바닷가의 정남진전망대는 10층 높이로 장흥 앞바다는 물론, 보성과 고흥, 완도의 섬까지 그림 같은 풍광이 펼쳐진다.
수문해변은 장흥에서 유일한 해수욕장이자 키조개가 많이 나는 어촌 체험 마을이 자리한 곳이다. 해변 동쪽에 있는 스파리조트 안단테는 해수탕으로 인기다. 짭조름한 바닷물을 가득 채운 해수탕에 앉아 창밖으로 수문 앞바다를 내다보노라면 여행의 피로가 스르르 녹아내린다.


정남진 천문과학관은 장흥 읍내가 내려다보이는 억불산 능선에 자리 잡았다. 우리나라에서 볼 수 있는 일등성 15개 가운데 가장 밝은 시리우스를 포함 8개의 별에 대한 설명을 들은 다음 목성, 시리우스, 플레이아데스성단 등을 직접 관측하는데 아이나 어른 모두 우주의 신비를 엿보며 즐거워한다.


[2015-03-12 11:14:27]
이전글 시사투데이 추천, 겨울철 이색 ‘국립산악박물관 여행..
다음글 볼거리 풍성한 ‘남원의 봄날 오감충족 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