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7월09일 (목) 18:11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자매지 뉴스 > hot issue
 
ㆍ불법개설 '사무장병원' 의심 의료기관 41개소 적발
 
  국민권익위원회 세종청사
 

[시사투데이 이한별 기자] 비의료인이 의료인 등의 명의를 빌려 의료기관을 개설해 운영하는 이른바 ‘사무장병원’으로 의심되는 의료기관 41개소가 적발됐다.


국민권익위원회, 보건복지부,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지난해 8월부터 11월까지 4개월간 불법개설 의료기관의 보험급여 부정수급 관련 정부 합동조사를 실시했다.


조사결과, 불법개설 의료기관으로 의심되는 41개 기관은 의원(19개), 요양병원(8개), 한방 병·의원(7개), 병원(4개), 치과 병·의원(3개) 순이었다. 지역별로는 수도권(14개), 영남권(12개), 충청권(8개), 호남권(7개) 순으로 나타났다.


대표적인 적발 사례로 비의료인(부동산 임대업자)이 의사와 공모해 의료기관을 개설하거나 의약품 판매업자로부터 의료기관 운영에 필요한 인력⸱시설⸱자금을 제공받아 의료기관을 운영하는 등 다양한 수법이 있었다.


건보공단은 경찰 수사결과 해당 의료기관이 불법개설 의료기관으로 확인될 경우 이미 지급한 건강보험 요양급여비용과 의료급여비용 총 3,287억 원을 부당이득으로 환수할 예정이다.
​ 


[2020-01-17 13:16:47]
이전글 설 연휴 기간 전후 5,415개소 사업장 자율 안전 점검
다음글 평택 주한미군 기지-평택항 연결 '국제대교' 개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