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2월27일 (목) 10:33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today board > hot issue
 
ㆍ 양식장 피해 주는 '분홍멍게' 제거  [2020-01-20 11:59:48]
 
  분홍멍게 모습
 

[시사투데이 이윤지 기자] 부산 영도구 태종대 인근 해역에서 ‘분홍멍게(Herdmania momus)’ 제거를 위한 현장실험을 해양수산부가 20일부터 23일까지 실시한다.


분홍멍게는 1969년 제주도 서귀포항에 처음 유입된 후 빠르게 확산하며 2012년 부산항과 2019년 울산항 인근까지 서식지를 늘려가고 있는 외래해양생물이다.


양식장에 붙어살며 굴, 멍게 등 양식생물이 살 수 없게 하고 해저 바닥에서도 다른 해양생물이 함께 서식할 수 없게 해 해양생물 다양성이 급감하는 문제를 일으킨다.


이번 현장실험은 최근 분홍멍게 군락지가 발견된 부산 태종대 인근 해역에서 실시한다. 실험에서는 관련 전문가가 직접 잠수해 고압해수분사 방식으로 분홍멍게를 제거하고 제거 이후 분홍멍게 재발생 여부를 지속적으로 관찰해 효과를 분석할 계획이다.


해수부는 이번 현장실험을 통해 외래해양생물을 직접 제거하는 기술의 효과성을 입증해 외래해양생물로 인한 피해 예방대책을 수립하는 데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해수부 관계자는 “유해한 외래해양생물에 대한 제거와 관리방안을 지속 모색해 해양생태계의 종 다양성을 회복하고 외래해양생물 유입으로 인한 어업 피해를 예방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2020-01-20 11:59:48]
이전글 평택 주한미군 기지-평택항 연결 '국제대교' 개통
다음글 국토부 소속·산하기관 건설현장 2,871곳 설 체불액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