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2월16일 (토) 23:46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 Home > 스타줌인
 
ㆍ전혜빈, ‘조작’ 신의 한수 ‘뚝심과 소신의 아이콘’ 등극  [2017-08-29 09:07:22]
 
  전혜빈
 

[시사투데이 김정훈기자] ‘조작’에 전혜빈이 없었으면 어쩔 뻔했을까. 전혜빈이 완벽한 ‘신의 한 수’로 평가받고 있다.

28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조작’ 21, 22회 방송에서는 강인한 뚝심과 소신으로 거대 권력에 맞서는 오유경(전혜빈)의 거침없는 활약상이 그려졌다. 전혜빈은 진실을 추구하기 위해 눈앞의 불이익을 두려워하지 않는 진정한 언론인의 자세와 사명감을 되새겼다.

이날 석민(유준상)과 함께 철호(오정세)의 죽음을 둘러싼 조작 사건을 조사 중인 유경(전혜빈)은 헝클어진 머리, 풀린 눈으로 밤새 자료를 찾아보고 부잣집 사모님으로 위장 잠입하는 등 고군분투했다. 생각보다 사건의 큰 위험성을 감지한 석민은 가정이 있는 유경에게는 빠지라고 경고하자, 유경은 “우린 철호 가족도 친구도 아니다. 그때 무슨 일이 있었는지 밝혀내야 할 의무가 있는 사람들이다”라고 단호히 말하며 “(끝까지) 갑시다 그럼. 군말 없이”라고 끝까지 함께할 것을 각오했다. 이 같은 전혜빈의 당찬 발언은 유준상을 비롯해 안방 시청자들의 마음을 뜨겁게 만들었다.

유경은 구태원(문성근)의 음모로 해체된 스플래시팀을 5년 만에 부활하게 만든 원동력이다. 모든 사람들이 두려워 돌아섰을 때 유경은 기꺼이 석민(유준상)의 손을 잡아준 인물. 그간 윤전기를 중단시켜 허위기사로 채운 신문 발행을 막아내는가 하면, 폭풍 눈물 연기로 잠입에 성공하는 등 온갖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석민을 도왔다. 화려한 언변과 순발력, 남다른 취재력에 넉살까지 갖춘 유경의 광범위한 활약 덕분에 스플래시팀은 조작된 사건의 진실에 근접했다.

이 과정에서 전혜빈 본연의 친근하고 털털한 매력은 생동감 있는 캐릭터를 구현해내 보는 재미를 더했다. 때로는 익살스러운 표정으로 웃음을 유발하고 때로는 진지한 눈빛으로 긴장감과 감동을 선사하며 극의 분위기를 좌지우지했다. 그릇된 사고와 인식을 가진 사람들, 사회의 부조리에 대해 따끔한 일침을 가하고 왜곡된 언론을 바로잡기 위해 적극적으로 부딪치는 전혜빈의 모습은 시청자들로 하여금 통쾌한 대리만족을 안기기도 했다. 배우들과의 케미 또한 빛났다. 전혜빈은 유준상, 박성훈, 오아연 등 어떤 배우를 만나도 자연스럽게 융화되는 연기로 완벽한 하모니를 이뤘다.

‘조작’의 관계자는 “전혜빈 배우가 오유경 캐릭터를 정말 매력적으로 잘 소화해줘서 든든하다. 전혜빈이 아니었으면 어쩔 뻔했냐는 말들을 한다. 드라마와 현장에 큰 활력이 되어주고 있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절대적인 존재감을 자랑하는 전혜빈의 맹활약은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SBS 월화드라마 ‘조작’에서 만날 수 있다. [사진 SBS ‘조작’ 방송화면 캡처]

 


[2017-08-29 09:07:22]
이전글 EXID, 아시아 투어 성공적 마무리
다음글 B.A.P, ‘허니문’ 청량감 가득한 뮤비 트레일러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