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3월31일 (화) 2:07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스타줌인
 
ㆍ박해진-조보아, 이게 바로 최강 ‘끈끈이 케미’  [2020-02-11 09:39:10]
 
  '포레스트' 박해진-조보아
 

[시사투데이 김정훈기자] ‘포레스트’ 박해진-조보아가 한밤 중 ‘파스 범벅 어부바’로 ‘끈끈이 케미’를 폭발시킨다.

박해진-조보아는 ‘포레스트’에서 각각 리조트 개발에 성패가 달린 미령 119 특수구조대 부지 이전을 위해 몸소 특수구조대가 된 ‘강산혁’과 좌천당한 미령 병원에서 의사의 소임을 다하려 노력하는 ‘정영재’로 분해 시청률 1위 견인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두 사람은 한 지붕 두 주택 생활에 돌입 후 1일 1티격태격을 통해 서로를 알아가는 ‘숲속 라이프’를 선보이면서 ‘피톤치드 드라마’의 진가를 보여주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는 강산혁이 공동 주택에 정전을 일으킨 가운데, 정영재와 정원에 설치된 자가발전 모드 페달을 돌리며 또 다시 티격태격을 벌였다. 이어 함께 식사를 하던 중 정영재가 과거 의대에 들어갔을 당시 제대로 된 밥 먹을 시간이 없던 열등생이었다는 전하자, 강산혁이 외과의 떠오르는 에이스답게 제대로 된 식사를 하라고 충고하며 츤데레 매력을 발산했다.

박해진-조보아가 조용할 틈 없는 ‘강정 家 대소동’을 펼친다. 극중 강산혁이 정영재의 비명소리에 쏜살 같이 정영재의 방으로 달려가는 장면. 강산혁이 나타나자 잔뜩 겁먹은 표정의 정영재는 나비처럼 날아올라 강산혁 등에 찰싹 붙는다. 이내 민망한 듯 허겁지겁 등에서 떨어진 정영재는 그제야 러닝셔츠 차림에 파스를 덕지덕지 붙인 강산혁을 발견한다. 온 몸 가득한 파스와 부스스 헤어로 빙구미를 한껏 발휘한 강산혁이 시선을 사로잡는 상황에서, 두 사람이 한밤중 어부바 소동을 일으킨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제작진은 “박해진, 조보아는 극의 코믹한 상황에서 화수분처럼 애드리브를 쏟아내고, 망가짐도 두려워하지 않는 열연으로 풍성한 장면을 완성시켰다”며 “회를 거듭할수록 더욱 짙어질 ‘달콤 살벌 피톤치드 동거 로맨스’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사진제공 IHQ]

 

 


[2020-02-11 09:39:10]
이전글 ITZY, 설렘 감성 가득 '노르망디 여행기' 공개
다음글 ‘결백’, 진실을 둘러싼 캐릭터 한눈에 담은 관계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