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4월08일 (수) 17:19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스타줌인
 
ㆍ박해진, 흙투성이 ‘열정 비주얼’ 폭발  [2020-02-12 08:47:06]
 
  '포레스트' 박해진
 

[시사투데이 김정훈기자] ‘포레스트’ 박해진이 90kg가량의 물을 짊어진 ‘진흙범벅 등짐펌프 훈련’으로 값진 땀방울을 쏟아낸다.

박해진은 KBS 2TV 수목드라마 ‘포레스트’(극본 이선영 /연출 오종록 /제작 IHQ, 스타포스, 가지콘텐츠)에서 한번 목표로 삼고, 입으로 내뱉은 것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자신의 손에 넣는 강산혁 역을 맡았다. 한번 물면 놓치지 않는 집념과 직접 발로 뛰어 현장을 익히는 캐릭터 표현을 위해 온몸을 내던진 열연을 선보이며 극에 활력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 강산혁은 누구보다 일찍 출근해 업무를 준비해두고, 자발적 훈련을 진행하면서 미령 특수구조대원들에게 인정받기 위해 노력했다. 또한 구조 현장에서 자신을 구해주기 위해 몸을 날린 동료 김만수(명재환)가 의식을 잃고 절벽 아래로 떨어지려는 순간, 로프를 끊고 김만수 팔을 잡아 구해면서 긴장감을 높였다.

박해진이 이를 악문 채 흙땀을 흘려내는 ‘진흙범벅 등짐펌프 훈련’ 현장을 선보여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극중 강산혁이 더 숙달된 119특수구조대원이 되기 위해 등짐펌프 훈련을 받는 장면. 강산혁은 15리터가량의 소방 용수가 담긴 등짐펌프를 매고 경사진 산을 뛰어오르다, 발을 헛딛고 넘어지면서 쏟아지는 물을 뒤집어쓰고, 흙으로 범벅이 된다. 더욱이 등짐펌프를 6개까지 짊어지고 산을 오르는 극한이 이어지는 것. 생명수와 같은 소방 용수를 지키기 위해 구슬땀을 흘리는 모습을 통해 강산혁이 보여줄 특수구조대원 활약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제작진은 “박해진은 무더운 날씨 속 진행된 촬영에도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자처하며 현장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만들었다”며 “극에서 강산혁이 극한의 상황들을 뛰어넘으며 미령 119 구조대 이전을 성사시킬 수 있을지, 미령 숲에 숨겨진 비밀의 실마리가 공개될 9, 10회를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사진제공 IHQ]

 


[2020-02-12 08:47:06]
이전글 전효성, ‘배틀 코덕쇼’ MC 발탁
다음글 ‘그 남자의 기억법’ 김동욱-문가영-김슬기 등 출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