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8월15일 (토) 16:04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스타줌인
 
ㆍ'바람과 구름과 비' 박시후-전광렬, 은밀하고도 치밀한 ‘킹메이커’들의 계획
 
  바람과 구름과 비
 

 

[시사투데이 김현일기자] 박시후가 킹메이커로서 본격적인 움직임을 시작했다.

 

어제(21일) 방송된 TV CHOSUN 특별기획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극본 방지영 / 연출 윤상호 / 제작 빅토리콘텐츠, 하이그라운드, 이하 '바람구름비')가 시청률 5.3%(닐슨코리아 유료가입가구 전국 기준)를 기록, 사극 맛집의 면모를 과시했다. 

 

박시후(최천중 역)와 전광렬(흥선대원군 이하응 역)이 본격적으로 왕을 만들기 위한 밑그림을 그리기 시작, 은밀히 진행되는 계획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앞서 최천중(박시후 분)은 이하응(전광렬 분)과 도원결의하며 뜨거운 의리를 나눴다. 그의 경고를 무시하고 김병운(김승수 분)을 몰아내려다 오히려 역모죄를 뒤집어쓸 뻔한 이하응을 구해내며 신뢰를 얻었기 때문. 이하전(이루 분)은 결국 목숨을 잃었지만, 두 사람은 함께 새로운 꿈을 향해 나아갈 것을 약속하며 당찬 포부를 드러냈다.

 

최천중과 이하응은 장동김문이 눈치채지 못할 정도로 내밀하게 계획을 진행시켰다. 최천중은 왕위의 핵심키를 가지고 있는 조대비(김보연 분)에게 이하응의 아들 재황이 잘 보일 수 있도록 시나리오를 짜는가 하면, 이하응은 김병운의 의심을 피하기 위해 기녀의 치맛자락 밑을 기기까지 하며 한량연기를 한 것. 재황을 왕으로 만들기 위한 두 사람의 치밀한 움직임은 보는 이들을 강하게 이입시키며 손에 땀을 쥐게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최천중에게 계속해서 드리워지는 위기에 극의 몰입도가 더욱 치솟았다. 이하전의 충성스러운 신하였던 연치성(임현수 분)은 주인의 죽음을 복수하기 위해 목에 칼을 들이밀고, 채인규(성혁 분)는 만석(박노식 분)을 협박해 그를 감시하고 있는 상황. 매 순간 아슬아슬한 그의 외줄 타기 인생에 스릴과 재미가 최고로 치달으며 안방극장을 강타했다. 

 

그런가 하면 최천중은 연치성에게 심상치 않은 예언을 던져 이목을 끌었다. 자신에게 칼을 겨누는 연치성을 향헤 “자네는 조선을 지켜야하는 백두산의 늑대로 태어났어... 우린 같은 꿈을 꾸고 있으니 다시 만나게 될 거야”라는 말을 남긴 것. 과연 미래의 이 둘의 관계는 어떻게 변화할지, 그것이 조선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기대감을 불러일으켰다.

 

한편, 최천중에게 사주를 보고 앙심을 품었던 송진(서동복 분)이 재등장해 최천중과 이하응에게 새로운 위기가 닥쳤다. 송진은 김병운과 만난 뒤 최천중과 같은 역술가로 나타나 왕재를 지목, 조대비를 사로잡은 모습으로 놀라움을 안겼다. 이에 최천중과 이하응이 김병운이 꾸미고 있는 계략을 어떻게 또 헤쳐나갈지 다음 주(27일) 방송에 본방사수 욕구가 증폭된다.

 

이렇듯 ‘바람구름비’는 김병운의 또 다른 계략이 시작됐음을 암시,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며 꽉 찬 에피소드로 시청자들의 채널을 고정시켰다. 

 

방송직후 시청자들은, "전광렬 연기 소름 돋았어요. 이분이 아니면 할 수 없는 연기인듯", "볼 때마다 느끼는 거지만 진짜 시간순삭 드라마네요", "최천중이 예언 할 때마다 짜릿해요", "스토리하며, 영상미 하며, OST까지, 진짜 조합이 완벽한 드라마" 등 본격적으로 시작된 킹메이커 최천중의 활약에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심장 쫄깃한 전개와 예상을 뒤엎는 스토리로 역대급 사극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TV CHOSUN 특별기획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는 매주 토, 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사진제공: 빅토리콘텐츠, TV CHOSUN <바람과 구름과 비> 방송 캡처

 


[2020-06-22 08:52:24]
이전글 '전국민 드루와' 김철민, 깊은 울림X뭉클한 감동 선..
다음글 서강준, '꿀미소 뚝뚝' 비하인드 컷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