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8월14일 (금) 19:54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스타줌인
 
ㆍ'바람과 구름과 비' 전광렬-김승수, 두 명배우의 숨 막히는 카리스마에 긴장감 대폭발!
 
  바람과 구름과 비!
 

 

[시사투데이 김현일기자] 배우 전광렬과 김승수가 불꽃 튀는 두뇌싸움으로 극의 긴장감을 자아내고 있다.

 

매주 토, 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되는 TV CHOSUN 특별기획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극본 방지영 / 연출 윤상호 / 제작 빅토리콘텐츠, 하이그라운드/ 이하 ‘바람구름비’)의 지난 방송이 분당 최고 시청률 5.8%(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입가구 전국기준)를 기록, 인기 고공행진으로 안방극장에 ‘바람구름비’ 돌풍을 입증하고 있다.

 

특히 전광렬(흥선대원군 이하응 역)과 김승수(김병운 역)는 보는 이들을 전율하게 만드는 카리스마 ‘갑’ 명연기로 극의 재미를 더하고 있다. 매회 치열한 두뇌싸움을 벌이는 두 사람의 불꽃 튀는 신경전을 살펴봤다.  

 

- 이하응 승(勝) : 김병운의 엄청난 탈세비리를 폭로! ‘장동김문’에 닥친 첫 위기

 

이하응(전광렬 분)은 조선 최고의 권력을 누리며 왕족 ‘이 씨’를 쥐고 흔드는 장동김문에 복종해왔다. 그러나 이하전(이루 분)과 함께 김문일가 김병운(김승수 분)이 저지른 엄청난 규모의 탈세비리를 알아내고 공격에 나섰다. 김병운은 순식간에 목숨까지 위협받는 위기에 처하며, 김문일가에게 버려지기까지 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통쾌함을 자아냈다.

 

- 김병운 승(勝) : 전세역전! 상황을 뒤집으며 이하응을 역모죄로 몰아넣다

 

김병운은 비리가 드러나 위기에 몰린 상황에도 여유를 부리는 모습으로 모두를 의아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결국 이마저도 그의 계략이었음이 드러나며 전세가 역전됐다. 자신의 죄를 역으로 이용해 이하전에게 역모죄를 뒤집어씌운 것. 이에 이하응도 공모했다는 죄목으로 궁지에 몰렸지만, 최천중(박시후 분)의 도움으로 가까스로 함정을 벗어났다.

 

- 이하응VS김병운 무승부 : 서로의 속내를 숨긴 채 기회를 엿보는 두 남자! 

 

이하응과 김병운은 다음 왕좌의 후계가 명확하지 않은 상황 속, 서로 날카로운 이빨을 숨긴 채 기회를 엿보며 눈치싸움에 돌입했다. 특히 이하응은 최천중과 둘째 아들 재황을 왕위에 올리기 위해 은밀히 작전을 시작해 아슬아슬한 재미를 안겼다. 

 

그는 장동김문의 눈에 띄지 않으려 허허실실 웃으며 아부를 하는가 하면, 기생 치맛자락 밑을 기어가는 수치까지 감수하며 미래를 위해 도모하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의 소름을 유발했다. 이에 김병운은 이하응의 속내를 뚫어보려 면밀히 관찰, 두 사람의 막상막하 신경전에 극의 텐션이 치솟았다.

 

 

이렇듯 ‘바람구름비’에서 권력다툼을 벌이는 두 세력의 박진감 넘치는 모습은 전광렬, 김승수 두 배우의 명연기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고 있다. 

 

일분일초도 눈을 뗄 수 없는 예측불가 왕위 쟁탈전으로 ‘명품사극’의 진가를 발휘하고 있는 TV CHOSUN 특별기획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는 매주 토, 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사진제공: 빅토리콘텐츠, TV CHOSUN <바람과 구름과 비> 영상 캡처

 


[2020-06-24 08:41:04]
이전글 '도시어부2' 황금배지 향한 무한 열정 폭발....왕포..
다음글 '그놈이 그놈이다' 황정음-윤현민-서지훈, 최강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