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5월29일 (일) 21:28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스타줌인
 
ㆍ‘고스트 닥터’ 김범, 점점 짙어지는 의사로서의 사명감!
 
  ‘고스트 닥터’
 

 

[시사투데이 김현일기자] ‘고스트 닥터’ 흉부외과 레지던트 ‘고승탁’ 역으로 분한 김범이 의사로서 점점 성장하는 캐릭터로 시청자를 만났다. 

 

tvN 월화드라마 ‘고스트 닥터’ 5회, 6회(17일, 18일 방송)에서 승탁이 고스트를 보게 된 사연에 이목이 집중됐다. 그는 자신이 언제부터 보였는지 묻는 차영민(정지훈 분) 고스트에게 영민이 계속 보였던 것은 물론, 병원에 머무는 다른 고스트들도 보인다고 밝혔다. 그러나 승탁은 어쩌다 고스트를 보게 됐는지에 대해서는 “내 프라이버시까진 알 거 없고”라고 퉁명스럽게 답했다. 또한 그는 부모님의 사진을 물끄러미 바라보다 과거의 사고 기억이 스쳐 지나가자 불안해하는 얼굴을 보여 그의 이야기를 더욱 궁금케 했다. 

 

그런가 하면 의사로서 승탁의 사명감은 점차 짙어졌다. 승탁은 본인이 집도한 환자의 의식이 돌아왔을 때 환자 가족의 안부부터 전해주었고, 환자와 가족이 만나는 모습을 담담히 지켜보며 미소를 지었다. 더불어 그는 영민이 담당하던 어린이 환자 오승조(이천무 분)가 수술을 받지 못한 채 퇴원하게 될 상황에 놓이자 흉부외과 펠로우 안태현(고상호 분)을 직접 설득해 수술을 받게 했다. 

 

이후 승탁과 영민의 공조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승탁은 처치를 해내지 못했던 순간을 떠올리며 “그 금손 좀 씁시다”라고 영민의 공조 제안을 단번에 받아들였다. 그는 영민과 티격태격하면서도 공조를 이어나가던 중 승조의 수술 당일, 예기치 못하게 영민의 베드가 이동되면서 영민이 바운더리에 막혀 수술실에 들어오지 못하게 되자 위기감을 느꼈다. 하지만 승탁은 뒤늦게 찾아온 영민과 빙의해 수술을 무사히 마치게 되었고, 둘은 함께 기쁨을 나눴다.

 

김범은 ‘고스트 닥터’를 통해 코믹함이 돋보이는 열연으로 극중 승탁과 영민의 ‘브로 케미’를 선보여 웃음을 유발했다. 환자를 바라보는 그의 부드러운 눈빛과 미소는 의사로서의 사명감을 깨닫기 시작한 ‘성장캐’ 승탁의 내면을 온전히 드러내기도. 이에 회를 거듭할수록 흥미로운 전개를 이어가고 있는 ‘고스트 닥터’에서 김범이 앞으로 보여줄 존재감에 기대가 모인다. 

 

한편, 김범을 비롯해 정지훈, 유이, 손나은 등이 출연하는 tvN 월화드라마 ‘고스트 닥터’는 매주 월, 화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출처 : tvN ‘고스트 닥터’ 방송 캡처]

 

 


[2022-01-19 09:45:50]
이전글 ‘기상청 사람들: 사내연애 잔혹사 편’ 윤사봉, 워킹..
다음글 '꽃 피면 달 생각하고' 유승호의 명대사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