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6월30일 (목) 3:47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스타줌인
 
ㆍ‘마녀체력 농구부’ 허니제이-임수향, 단짝 케미 선보인다!
 
  마녀체력 농구부
 

 

[시사투데이 김현일기자] ‘마녀체력 농구부’ 허니제이와 임수향이 단짝 케미를 선보인다.

 

JTBC 예능 ‘언니들이 뛴다-마녀체력 농구부’ 이하 ‘마체농’(연출 성치경) 3회에서는 운동꽝 8인 언니 송은이, 고수희, 별, 박선영, 장도연, 허니제이, 옥자연, 임수향이 농구 이론 수업부터 실전 농구 기술 연습까지 농구 입문에 나선 모습이 담긴다.

 

이날 문경은 감독과 현주엽 코치를 중심으로 팀을 나눈 하프코트 ‘3대3’ 경기가 진행된다. 현주엽 팀에 송은이, 고수희, 장도연, 옥자연까지 에이스가 집중된 반면, 문경은 팀에는 박선영, 허니제이, 임수향이 한 팀을 이뤄 상대적으로 힘겨운 게임을 예상케 했다.

 

하지만 본격 경기에서 허니제이와 임수향의 단짝 케미를 선보이며 예상 밖의 선전을 보였다고 해 관심을 집중시킨다. 지난 실력 평가전에서 임수향은 공격 골대도 찾지 못하고 우왕좌왕했고, 허니제이 역시 체력의 한계를 느끼고 코트 위에 대자로 드러눕기를 시전했던 바. 두 사람의 찰떡 호흡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는 것.

 

허니제이는 코트에 드러눕던 저질체력에서 벗어나 쉴 틈 없이 코트를 누비고 다녀 ‘허제’에 이어 ‘날쌘제이’라는 별명을 추가시켰다. 그런가 하면 오리를 좋아한다고 말한 임수향은 황금알을 낳듯 림에 ‘황금볼’을 통과시켜 ‘오리수향’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이에 허니제이와 임수향은 팀워크를 토대로 득점을 차곡차곡 쌓아 나가 상대편인 현주엽 코치를 당황케 했다는 전언이다.

 

임수향과 하나되어 환상의 팀워크를 경험한 허니제이는 “나 영혼의 단짝을 찾은 것 같아”라며 웃음 지었다. 이들의 활약을 지켜본 문경은 감독은 “둘이 한 건 해낼 줄 알았다”며 흐뭇해 했다는 후문이다. 

 

‘마녀체력 농구부’는 각양각색의 이유로 운동을 멀리했던 운동꽝 언니들의 생활체육 도전기. 내일(1일) 밤 9시 JTBC에서 3회가 방송된다. 

 

(JTBC ‘언니들이 뛴다-마녀체력 농구부’ 사진제공)​ 


[2022-02-28 09:44:37]
이전글 에스나, ‘결사곡3’ 첫 OST ‘Far Away’ 녹음 현장 ..
다음글 태연 ‘INVU’, 발매 2주만에 멜론 주간차트 정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