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6월30일 (목) 4:03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스타줌인
 
ㆍ'황금 가면' 첫 대본 리딩 현장 공개!
 
  황금 가면
 

 

[시사투데이 김현일기자] 드라마 ‘황금 가면’의 첫 대본 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오는 5월 방송 예정인 KBS 2TV 새 일일드라마 ‘황금 가면’(연출 어수선/ 극본 김민주/ 제작 아이윌미디어)은 그릇된 욕망과 탐욕이 빚어낸 비극으로, 세 여자의 광기 어린 싸움 속에서 삶의 해답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통해 안방극장에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할 예정이다. 

 

대본 리딩 현장에는 어수선 감독, 김민주 작가를 비롯해 차예련(유수연 역), 이현진(강동하 역), 나영희(차화영 역), 이휘향(고미숙 역), 박찬환(홍선태 역), 선우은숙(김혜경 역), 전인택(유대성 역), 이중문(홍진우 역) 연민지(서유라 역), 황동주(고대철 역), 이주은(노영지 역), 공다임(홍진아 역) 등 작품의 주역인 제작진과 배우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대본 리딩에 앞서 어수선 감독은 “긴 여정을 출발해야 하는데, 끝나는 날까지 모두 무사히 잘 끝낼 수 있도록 열심히 해봅시다”라고 힘찬 인사를 전해 열기를 끌어올렸다. 김민주 작가는 “작품에 참여해 주신 여러분께 감사드린다. 앞으로 잘 부탁드리겠다”라는 인사로 대본 리딩의 포문을 열었다.

 

 ‘현실판 신데렐라’ 유수연 역을 맡은 차예련은 캐릭터의 여리여리한 이미지는 물론 차분하면서도 강단 있는 목소리로 흡입력 있는 열연을 선보여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현진은 겉은 차갑지만, 속마음은 그 누구보다 따뜻한 강동하로 변신, 탁월한 완급 조절 연기로 ‘겉바속촉’ 캐릭터의 매력을 드러내며 모두의 시선을 끌어당겼다.

 

욕망과 탐욕의 ‘퀸 오브 퀸’ 차화영으로 분한 나영희는 눈빛, 말투, 호흡 하나까지 디테일하게 조절하며 긴장감과 함께 현장의 분위기를 쥐락펴락했다. 차진 연기의 대가 이휘향은 호탕한 성격을 지닌 명동의 큰 손 사채업자 고미숙을 찰떡같이 소화하며 카멜레온 같은 면모로 시종일관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한 박찬환, 선우은숙, 전인택 등 베테랑 배우는 물론, 이중문, 연민지, 황동주, 이주은, 공다임 등 탄탄한 연기력과 뚜렷한 개성을 지닌 배우들이 총출동해 한층 풍성한 극을 기대하게 했다

 

대본 리딩을 마친 차예련은 “언제나 대본 리딩은 늘 떨리고 또 기분 좋은 시작이다. 재미있는 드라마가 나올 것 같다”라고 소감을 밝히는가 하면, 이현진은 “(이 작품을 통해) 뵙고 싶었던 분들을 만나서 너무 좋았다”라고 말했다. 나영희는 “끝없는 욕망과 탐욕이 빚어낸 인간들의 이야기다. 많은 관심과 사랑 그리고 시청 부탁드린다”라고 작품의 이야기를 요약했고, 이휘향도 “인간의 모든 감정들을 보여주는 그런 드라마 될 것이다. 많은 애청 바란다”라고 시청을 독려했다.

 

KBS 2TV 새 일일드라마 ‘황금 가면’은 ‘사랑의 꽈배기’ 후속으로, 오는 5월 첫 방송될 예정이다.

 

(사진 제공: 아이윌미디어) 

 

 

 

 

 

 

 

 

 


[2022-04-25 09:23:59]
이전글 정동원, 오늘 첫 미니앨범 '손편지' 발매
다음글 '로컬식탁', 대구에서 만난 ‘빨간 맛 세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