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12월09일 (토) 0:56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스타줌인
 
ㆍ '어쩌다 마주친, 그대' 서지혜, 작품을 선택한 이유!
 
  사진 제공 아크미디어
 

 

[시사투데이 김현일기자] 오는 5월 1일(월) 첫 방송을 앞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어쩌다 마주친, 그대’의 배우 서지혜가 인생 캐릭터를 예고했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어쩌다 마주친, 그대’(연출 강수연, 이웅희 / 극본 백소연 / 제작 아크미디어)는 1987년에 갇혀버린 두 남녀의 이상하고 아름다운 시간 여행기로, 과거 연쇄살인 사건의 진실을 찾아 나선 윤해준(김동욱 분)과 백윤영(진기주 분)이 서로 목표가 이어져 있음을 깨닫고 사건을 풀어나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서지혜는 극 중 해맑고 순수한 성격으로 문학을 사랑하는 1987년 이순애 역을 맡았다. 부끄러움 많고 마음 여린 이순애(서지혜 분)는 친구 백윤영을 만나게 되면서 내면이 점차 단단해져간다.

 

‘어쩌다 마주친, 그대’로 돌아오는 서지혜는 “처음 시놉을 접한 후 ‘살인사건이 등장하지만 결국 남는 건 사건이 아닌 사람이 되기를 바란다’는 메시지가 인상적이었다”며 “드라마를 시청하며 등장인물들과 함께 시간 여행을 하게 된다면, 극 중 인물들의 선택을 이해할 수 있을 것 같았다”고 작품을 선택하게 된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그녀는 이어 “만약 시간 여행자가 된다면 2018년 여행했던 보라카이 밤바다를 걷던 순간으로 되돌아가고 싶다”면서 “현재는 여행 당시 느꼈던 감정이 기억나지 않는다. 지금은 휘발되어 없어진 그 찰나의 순간과 감정들을 다시 느끼고 싶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또 서지혜는 ‘어쩌다 마주친, 그대’를 “달콤함과 씁쓸함이 섞인 쌍화차 같다”고 정의했다. 이유에 대해 그녀는 “한 마을에서 일어난 살인사건이 가져다주는 긴장감, 범인을 쫓는 흥미진진함, 그리고 그 속에서 느낄 수 있는 사람들의 정겨움이 공존하는 작품이기 때문”이라고 밝힌 뒤 “달콤하고 씁쓸한 쌍화탕 같은 ‘어쩌다 마주친, 그대’와 함께 올 봄 아름답게 보내시길 바란다”고 본방 사수에 대한 당부도 잊지 않았다.

 

한편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어쩌다 마주친, 그대’는 오는 5월 1일(월) 첫 방송된다.


[2023-04-04 09:07:23]
이전글 '최강야구', 2023 시즌 포스터 공개
다음글 '하하버스', 베일 벗는다......시청포인트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