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09월30일 (토) 2:52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스타줌인
 
ㆍ‘청춘월담’ 이민지, “좋은 사람들과 함께한 시간, 현장으로 가는 길 너무 행복”…종영 소감
 
  사진 제공 tvN ‘청춘월담’ 방송화면 캡쳐
 

 

[시사투데이 김현일기자] tvN 월화드라마 ‘청춘월담' 이민지가 시청자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어제(11일) tvN 월화드라마 ‘청춘월담’(극본 정현정/ 연출 이종재/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글앤그림미디어)이 과거 벽천 사건의 진실을 밝히며 권선징악의 시원 통쾌한 결말을 선사해 시청자들의 호평과 함께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극 중 ‘복순’ 역으로 극의 활력을 더한 이민지는 매 회차 눈에 띄는 열연을 펼친 바. 작품의 완성도를 더욱 높인 그가 소속사 눈컴퍼니를 통해 종영 소감을 공개했다.

 

이민지는 “전체 리딩부터 마지막 촬영까지 거의 1년이라는 시간을 함께하며 현장에서 늘 웃음으로 배우들을 맞아 주는 것은 물론, 항상 배려해 주고, 더 고생해 준 모든 스태프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며 가장 먼저 마음을 표했다. 이어 “복순의 시간은 벽천의 일 이후 꽤 길게 멈춰 있었다”고 운을 뗐다. “정현정 작가님의 글 속에 담긴 감히 형용할 수 없는 아픔을 안고 살아가는 인물을 이해하고, 연기하는 것에 부담도 있었지만 배우로서 극 안에 전사가 담긴 인물을 표현해 볼 수 있음에 감사함을 느낀다”라며 진심 어린 소회를 밝혔다.

 

더불어 “다시 또 새롭게 만나게 된 선배, 동료 배우들 덕분에 긴 시간 현장으로 가는 길이 너무도 행복했다. 이런 귀한 인연을 만들어 준 이종재 감독님께 감사하다”며 작품에 대한 진한 애틋함을 드러낸 이민지. 특히 상대 배우였던 김기두에게 감사 인사를 잊지 않으며 “이 드라마를 보고 만덕, 복순 부부의 이야기에 조금이라도 감정의 동요와 위로의 마음이 들면 좋겠다는 마음이다. 그동안 함께해 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마지막까지 애정을 드러냈다.

 

마지막 회에 “그저 조선의 백성으로 살고 싶었습니다”라며 오래 쌓아 둔 한과 울분을 토해내 보는 이들의 코끝을 찡하게 만든 복순(이민지 분). 특히, 그는 잘못된 과거를 바로잡고자 내왕골에 온 이환(박형식 분)에게 과거 조원보(정웅인 분)의 악행을 폭로했고, 그로 인해 참혹하게 세상을 떠난 딸의 이야기를 꺼냈다. 이어 “피죽 한 그릇 제대로 먹지 못해 작기만 했던 그 애가 대체 뭘 했겠습니까”라고 말하며 억울한 복순의 모습을 몰입감 있게 살려내 극의 감정을 한껏 고조시켰다.

 

앞서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하며 탄탄한 연기력을 자랑한 이민지는 이번 작품에서 그간 넓혀온 연기 스펙트럼을 십분 발휘하며 안방극장을 웃고 울게 만들었다. 인정 넘치는 주막 사장님의 모습부터 아내이자 엄마로서의 모습, 나라에 외면받은 백성의 모습까지 디테일한 연기를 요구하는 캐릭터임에도 불구하고 거뜬히 소화해낸 것. 특히, 각각의 모습에 맞게 적재적소의 감정 연기를 선보여 보는 이들의 감탄을 끌어냈다.

 

매번 끝을 모르고 배우로서 가진 역량을 무한대로 펼쳐 나가는 이민지의 앞으로 행보에 더욱 귀추가 주목된다.


[2023-04-12 08:45:25]
이전글 '어쩌다 마주친, 그대' 서지혜X이원정, 풋풋한 모..
다음글 차화연, 남다른 ‘모성애’ 연기가 안방극장을 꽉 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