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2월17일 (월) 4:50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주간 자매지 뉴스
 
ㆍ국내 최초 ‘만성흡입독성 연구시설’ 준공  [2015-12-15 10:41:58]
 
  만성흡입독성 연구시설(연구동) 개요
 

시사툳이 염현주 기자] 고용노동부와 안전보건공단은 지난 14일 대전 대덕연구단지에서 ‘만성흡입독성 연구시설’ 준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연구활동에 들어간다. 만성흡입독성 연구시설은 국내 최초로 설립되는 것으로 우리나라는 미국, 영국, 독일, 일본에 이어 5번째로 관련 시설을 보유하게 됐다.

이 시설은 근로자가 장기간 저농도의 독성 화학물질에 호흡기를 통해 노출될 경우 발생할 수 있는 유해성을 예측하는 곳이다. 현재 국내에는 4만 5천여종의 화학물질이 유통되고 있고 매년 약 400여종의 신규 화학물질이 제조 수입되고 있으나 만성흡입독성 연구시설이 없어 독성물질에 대한 만성독성 시험은 전무한 실정이었다.

그동안 근로자가 화학물질에 짧은 기간 고농도에 노출되는 ‘급성흡입’에 대해서는 비교적 원인을 밝혀내기 쉬웠던 반면 장기간 저농도 노출에 따른 ‘만성흡입’에 대해서는 직업병과의 인과관계를 과학적으로 명확히 밝히기 어려웠다.

연구활동을 통해 확보된 정보는 사업장에서 사용되는 유해 화학물질의 독성을 확인하고 법적 관리를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될 예정이다. 또한 최근 등장한 나노물질과 같이 각종 독성 미확인물질에 대한 유해성을 밝혀냄으로써 새로운 독성물질에 적극적으로 대처할 수 있다.

총 사업비 391억원의 예산이 투입된 만성흡입독성 연구시설은 지난해 4월 착공해 1년 8개월 만에 완공됐다. 연면적 7,294㎡(약 2,200평)에 지상 3층 규모의 연구동으로 총 60대의 시험용 흡입챔버를 보유하고 40여명의 연구원이 상주해 연구활동을 수행하게 된다.

이영순 안전보건공단 이사장은 “이번 만성흡입독성 연구시설 준공으로 화학물질에 장기간, 저농도로 노출된 근로자의 인체에 미치는 유해성 예측과 건강장해에 대한 원인 규명이 가능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2015-12-15 10:41:58]
이전글 전남 목포 ‘남진야시장’ 문 열어
다음글 시각장애인 이동편의 지원 위한 점자지도 시범 제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