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12월09일 (토) 0:47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ㆍ재즈로 자신을 표현하는 세계적 보컬 '나윤선'
 
  나윤선2
 

[시사투데이 장수진기자]

대구국제재즈페스티벌 참가를 위해 기차를 타야하는 그녀를 서울역 근처 카페에서 만났다. 환하게 웃으며 나타난 그녀는 기자가 예상했던 것과 달리 세계적인 재즈보컬이라는 타이틀이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겸손했다. 오히려 상대를 배려하고 편하게 이야기하는 모습이 오래 된 친구처럼 편하게 느껴졌다. 그녀와 마주앉아 나눈 재즈의 세계와 세계적인 재즈보컬이 되기까지의 이야기에서 그녀가 세계적인 재즈보컬로 우뚝 서게 된 이유를 짐작할 수 있었다.

재즈보컬 나윤선은 유럽을 주 무대로 활동하며 최근에는 국내에서의 활동도 활발하게 하고 있다. 2001년 재즈 가수로 데뷔한 그녀는 2008년 독일의 프리미엄 재즈 레이블인 ACT에서 발매한 6집 ‘브와이아쥬(Voyage)’를 통해 전 유럽의 모든 매체와 평론가들로부터 극찬을 받았으며 독일, 영국, 프랑스, 스페인 등 19개국 50여개 도시 순회공연을 통해 세계적인 재즈보컬로 이름을 알렸다. 또한 ‘브와이아쥬(Voyage)’ 앨범이 출시된 지 2주 만에 ACT음반 중 판매 1위에 오르며 베스트셀러 1위를 기록했고 프랑스 매거진 재즈맨(Jazzman)은 이 앨범에 최고의 앨범에 주는 ‘CHOC’을 수여했으며 독일의 신문은 근래에 보기 드문 뛰어난 작품이라고 평했다. 뿐만 아니라 그녀는 2009년 프랑스에서 예술문화 활동에 뛰어난 업적을 남긴 인물에게 수여하는 프랑스 문화예술공로훈장을 받아 재즈계를 놀라게 했다.

지금의 그녀를 보면 어려서부터 음악을 하지 않았을까 추측하는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 그러나 그녀는 대학에서 불문학을 전공하고 졸업 후엔 의류회사에 입사해 직장생활을 경험했다. 그러던 중 직장생활이 자신과 맞지 않는다는 것을 깨달고 8개월 동안의 직장생활에 종지부를 찍었다. 그러니 어려서 음악공부를 정식으로 한 경험은 없었다. 그러나 그녀의 재능을 누구보다 먼저 알아봐준 친구가 있었다. 그녀보다 음악을 먼저 시작한 친구였는데 “너는 노래해라”며 곁에서 자꾸만 그녀를 자극한 것이다.

그녀는 친구의 권유로 뮤지컬 지하철1호선의 김민기 연출에게 데모 테이프를 보냈다가 발탁이 돼 뮤지컬배우가 됐다. 그 후로 두 편의 뮤지컬에 출연하고 음악을 제대로 공부해야겠다는 결심을 했다. 그때 마침 친구는 클래식을 하기엔 너무 늦었으니 재즈를 해보는 건 어떻겠냐고 조언을 해줬고 그렇게 27살이라는 어찌 보면 음악을 시작하기에 늦은 나이에 과감하게 프랑스 유학을 떠났다.

늦게 시작한 만큼 더 열심히 하는 것만이 그녀가 할 수 있는 최선이었다. 동시에 4곳의 학교에 다니면서 빠른 시간에 많은 것을 배우기 위해 애썼다. 처음 재즈를 하면서 자신의 목소리가 재즈를 하기엔 어울리지 않다고 생각했다. 다른 재즈 뮤지션들처럼 허스키한 목소리를 가진 것도 아니었고 오히려 음색이 맑아 적합하지 않다고 생각한 것이다. 그러나 그녀를 지도했던 선생은 웃으며 재즈는 “네 목소리 그대로를 가지고 하는 것이다”며 다양한 재즈보컬리스트들의 목소리를 들려줬다.

재즈는 원래 섞인 음악이다. 아프리카의 흑인음악과 클래식, 유럽의 민속음악 등이 섞여 만들어진 음악이기에 그만큼 열려있는 음악이고 누구나 할 수 있는 음악이 재즈였다는 것을 그녀는 알게 되었다.

“재즈는 굉장히 자유롭고 여러 나라의 다양한 장르의 음악들이 섞이다보니 인종도 없고 특별히 색깔도 없다. 테두리가 넓은 음악이기에 누구나 할 수 있다”

그녀는 처음에 갖고 있던 재즈의 단편적인 생각들이 많은 재즈 뮤지션들을 만나고 재즈를 들으면서 바뀌었다고 한다. 그녀는 재즈를 배우면서 누구를 흉내 내기보다 그녀가 하고 싶은 대로 했다. 재즈라는 장르가 계속 새로운 것을 추구하는 음악이다 보니 오히려 자유로웠다.

그녀는 재즈스쿨에 다니면서 뮤지션들을 모아 팀을 만들었다. 그들과 2년쯤 공연을 했는데 그녀 스스로는 학생이라고만 생각했지만 보는 관객들은 그녀를 아티스트로 여겼고 그녀가 부르는 재즈를 즐겼다. 그러다보니 공연이 계속 이어졌다.

그녀의 공연이 계속되고 현지 언론에서 관심을 보였다. 유럽의 재즈 씬에 동양인이 거의 없는데 동양인이 재즈를 부르니까 호기심을 갖고 관심을 보였던 것 같다고 그녀는 말한다. 하지만 그녀에게 실력이 없었다면 유럽의 언론들이 그렇게 꾸준히 관심을 갖고 호의적인 태도를 보이진 않았을 것이다.

“재즈는 끊임없이 자기 스타일을 만들어가는 것이다. 없는 소리도 만들어내 봐야 하고 뭐든 시도할 수 있고 도전해 볼 수 있기에 자유롭다고 할 수 있다. 이것이 재즈의 대표적인 성격이다”

최근 그녀가 시도한 음악은 자신의 목소리로 악기를 흉내 내 소리에 소리를 얹혀가며 부른 곡이다. 냇 킹 콜의 곡 중 다른 악기 없이 북 하나만 치면서 부른 곡이 있는데 바로 그 곡을 자신의 목소리로 베이스 소리를 내고 그 소리에 북소리, 피아노 소리를 흉내 내 얹혀 가며 부른 곡이다. 악기가 아닌 자신의 목소리로 다양한 악기의 소리를 자신의 방식으로 표현해 가며 부르는 모습은 그녀의 음악적 도전이 어디까지일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게 한다. 무엇보다 사람의 소리가 이렇게 아름다울 수 있고 다양한 소리를 표현해 낼 수 있다는 것은 놀라운 발견이다.

재즈 뮤지션들은 이렇게 다른 뮤지션의 음악적 시도에 자극을 받고 또 다른 시도를 하면서 끊임없이 새로운 음악을 만들어낸다. 그래서일까. 재즈 뮤지션들은 끊임없이 연습을 한다. 그녀는 악기 소리를 내기 위해 엘리베이터 안에서도 여러 소리를 흉내내가며 소리 찾기에 열중했다. 그녀와 듀엣으로 활동하는 유럽 최고의 기타리스트 울프 바케니우스는 차량으로 이동 중 자면서도 기타를 손에서 놓지 않고 공항에서 비행기를 기다리는 동안에도 쉬지 않고 기타를 튕기며 연습을 한다니 그 열정에 감탄하지 않을 수 없다.

“뮤지션들이 가장 행복할 때는 무대 위에 있을 때다. 한국 관객은 뮤지션을 무대에서 내려가고 싶지 않게 한다.”

유럽의 수많은 도시에서 공연을 통해 관객들과 소통하고 만났던 그녀는 한국 무대에서 느꼈던 감동을 잊을 수 없다고 한다. 한국 팬들의 열정적인 호응에 미국의 한 뮤지션은 노래를 더 부르고 싶어 했고 한국 무대에 서고 싶어하는 유럽의 뮤지션들이 많다고 뿌듯해 했다.

그녀는 말한다. 늙지 않는 음악을 하고 싶다고. 나이가 들어서도 젊은 감각을 잃지 않고 깨어있는 뮤지션이 되고 싶다고. 그러기위해 그녀는 끊임없이 노력하고 자신만의 스타일을 만들어가고 있다.


[2010-10-11 12:05:00]
이전글 이전글 없음
다음글 다음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