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12월04일 (일) 16:32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정치·통일
 
ㆍ윤석열 대통령, "경제에 관한 각종 지표 면밀하게 챙겨 물가 상승의 원인과 원인에 따른 억제 대책 고민 계속 해야"
 
  윤석열 대통령이 1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사진=뉴시스)
 "지금 경제가 굉장히 어렵다···소상공인· 자영업자, 코로나19 추경 조기 집행해 회생할 수 있도록 해야"

[시사투데이 윤용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11일 "지금 경제가 굉장히 어렵다. 제일 문제가 물가다. 어려운 경제 상황이라는 것이 정권이 교체한다고 해서 잠시 쉬어주는 것도 아니다"라며 "우리 국민들은 늘 허리가 휘는 이런 민생고에 늘 허덕거리고 있는 이런 상황에서 경제에 관한 각종 지표들을 면밀하게 챙겨서 물가 상승의 원인과 원인에 따른 억제 대책을 고민을 계속 해야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수보회의에 참석한 자리에서 "국제 원자재가가 요동치고 했는데, 우크라이나 사태 때문에 특히 우리나라에 들어오는 밀 가격이 지금 폭등해 우리 식생활에도 지금 영향을 주고 있다"며 "에너지 가격이라든지 이런 것들이 다 올라서 지금 스태그플레이션으로 지금 산업 경쟁력에도 빨간불이 막 들어오고 있는 그런 상황이기 때문에 다함께 여기에 대해서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어 "정무수석, 경제수석, 사회수석, 안보수석 업무가 법적으로 갈라지는 것이 아니다. 다 함께 고민하는 것"이라고 협업을 강조한 뒤 "수석비서관들이 이 방 저 방 다니면서 다른 분야의 업무하는 사람들과 끊임없이, 그야말로 정말 구두 밑창이 닳아야 한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대선 때도 약속을 드렸지만 코로나로 직간접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자영업자에 대한 신속한 보상 지원이 안 되면 이분들이 복지수급 대상자로 전락할 위험이 굉장히 높다"며 "그것 자체가 향후 국가 재정에 부담이 되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특히 "그럴 바에는 빨리 재정을 당겨서, 우리가 재정 건전성이 많이 취약하지만 그래도 이것은 가능한 한 빨리 조기에 집행해 가지고 이분들이 회생할 수 있도록 해야 된다.그리고 이것은 정부 출범한 직후에 제가 하겠다고 약속드렸고, 많은 분들이 기대하고 있다"며 "나도 기재부로부터 보고는 취임 전에 받았고 하여튼 이게 국무회의를 통해 가지고 빨리 국회로 이 안이 갈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우리 재정건정성이 많이 취약하지만 가능한 빨리 (코로나19 추경을) 조기 집행해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이 회생할 수 있도록 해야된다"고 했다.​ 


[2022-05-11 22:51:51]
이전글 윤석열 대통령, 軍 통수권 행사로 첫 업무 시작
다음글 윤석열 대통령, "추경, 추가 국채 발행 없이 재원 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