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1월27일 (금) 5:55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투데이 라이프
 
ㆍ견본주택 ‘모델하우스’ 화재안전기준 ‘전시장’ 수준으로 엄격
 
  견본주택과 일반건축물(특정소방대상물) 화재발생 비율 및 피해액 비교
 

[시사투데이 이해옥 기자] 화재에 취약하고 화재 발생 시 많은 피해가 발생하는 견본주택(모델하우스)의 화재안전기준이 강화된다. 

 

국민권익위원회는 국민안전처, 국토교통부와 협업해 견본주택을 특정소방대상물인 ‘전시장’의 소방기준을 적용해 관리한다고 19일 밝혔다. 

 

견본주택은 가연성 소재로 지어지는 경우가 많아 화재 위험이 높고 많은 사람이 동시에 몰리는 시설이다. 그 동안 소방시설 설치의무가 있는 특정소방대상물에서 제외돼 소화기 정도만 설치하면 문제가 없었다. 

 

권익위 실태조사 결과 견본주택은 건축법 상 가설건축물로 축조단계, 사용 중, 사용 후까지 체계적인 관리가 어려워 화재안전점검 시 다수의 위반행위가 반복적으로 적발되고 있었다. 

 

권익위와 국민안전처는 향후 견본주택에 문화 및 집회시설인 ‘전시장’의 소방시설 기준을 적용해 스프링클러, 자동화재탐지설비, 시각경보기, 피난유도등 등을 설치하도록 할 예정이다. 또한 체계적인 화재안전 관리를 위해 각 지자체에서 축조신고 수리 전 관할 소방관서의 장에게 반드시 사전협의 하도록 하고 사후 점검도 강화하도록 했다. 

 

권익위 관계자는 “이번 제도개선을 계기로 다수의 인파가 몰리는 견본주택이 화재에 보다 안전해질 것이다”고 했다.
​ 


[2017-07-19 15:36:24]
이전글 물놀이 사고 절반 이상 ‘하천·강’ 발생..‘수영미..
다음글 보도 가로지르는 주차장 출입구 바닥 ‘점자블록’ 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