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5월01일 (월) 3:51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 Home > 주간 자매지 뉴스
 
ㆍ'EBS 스페이스 공감' 정윤환 PD  [2011-02-08 00:01:09]
 
  02_17,18_슈퍼세션[1]
 

[시사투데이 장수진기자] 대중문화의 고급화, 고급문화의 대중화 실현

지난해 12월 29일 인디밴드의 유일한 지상파 음악방송이었던 KBS 2TV 음악창고가 폐지되고 MBC 수요예술무대는 2005년 폐지 됐다가 최근 케이블 TV로 채널을 바꿔 부활했다.

공중파 방송의 음악프로는 아이돌 중심으로 제작되고 시청자들은 다양한 음악을 접할 기회를 자연스럽게 잃어 버렸다. 공중파 방송국이 대부분의 프로그램을 시청률을 기준 삼아 제작하고 편성하다보니 소수의 취향까지 배려하며 프로그램을 제작하지는 않는다. 저마다 사정이 있겠지만 문화, 예술을 선도하는 방송이 시청률만 쫓다보면 다양성이나 독창성에서는 뒷걸음질하는 격이 되지 않을까 싶다.

그런 추세를 거스르고 공영 방송의 사명감을 갖고 예술성과 다양성을 확보하며 수준 높은 음악방송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프로그램이 있다. 바로 ‘EBS 스페이스 공감’이 그 주인공이다.

‘수준 높은 공연을 무료로 감상할 수 있는 곳’, ‘진짜 음악이 있는 곳’, ‘음악의 차별이 없는 곳’, ‘다양한 음악 세계를 펼쳐주는 곳’ 등은 EBS 스페이스 공감에 대한 네티즌들의 평으로 더 이상의 부연설명이 필요 없을 만큼 스페이스 공감이란 프로그램의 색깔을 그대로 반영해준다.

국내 대중음악의 예술성과 다양성을 지키고 대중문화의 고급화, 고급문화의 대중화를 모토로 기획된 음악 방송 EBS 스페이스 공감은 제작팀의 특별한 열정과 의지로 태어났다. 2004년 4월 1일 소프라노 신영옥 콘서트를 시작으로 다양한 장르의 뮤지션과 음악을 선보이고 현재(2011. 1월 기준)까지 8,087명의 출연자와 누적 관람객 수 255,197명을 기록하며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뮤지션과 관객이 폭발적인 에너지를 분출하며 함께 호흡하는 공간 ‘스페이스 공감’이 EBS대표 음악 프로그램이 되기까지 과정을 정윤환 담당PD에게 들어봤다.

스페이스 공감(이하 ‘공감’)은 어떻게 기획 되었나

스페이스 공감은 사회공헌 프로그램으로 기획되었다. 라이브 위주로 매일 공연을 한다는 것이 가능할까 스스로도 의심스러웠지만 당시 사장님 의지가 강해서 출발했다. 그렇지만 공연 프로그램이다 보니 타 프로에 비해 제작비가 많이 들어간다. 공연을 꾸리기 위해 하드웨어 장비가 많이 들어가고 뮤지션 섭외도 해야 하니까... 사회공헌 사업이지만 방송사기 때문에 시청률도 그렇고 투자대비 효과도 생각하다보니 여러 가지 고민이 있었지만 처음 기획의도대로 밀고 나갔다. 지금은 EBS를 대표하는 프로그램으로 시청자들이 직접 방송국을 찾아올 수 있는 계기가 되니까 의미가 크다.

국내외 다양한 장르의 뮤지션이 출연하는데 처음부터 기획을 그렇게 잡고 갔나

처음에는 라이브로 하고 좋은 음악을 들려 주자는게 하나의 모토였다. 거기에 맞게 라이브가 가능한 재즈 뮤지션쪽으로 다뤘었고 하면서 점점 영역을 넓혀 국악, 월드 뮤지션, 인디밴드도 확보를 해 다양한 장르의 다양한 뮤지션을 소개하게 됐다. 우리 프로 컨셉이 대중문화의 고급화, 고급문화의 대중화다. 그러다보니 다양한 음악을 들려줄 수 있는 것이 뭘까 고민했고 뮤지션들이 여기 와서 편하게 공연 할 수 있게 그들이 원하는 사운드를 만들어주기 위해 노력했다. 그런 부분들이 뮤지션들한테 호응을 얻어 뮤지션들 사이에 입소문이 나고 해외 뮤지션들도 와서 경험하고 고국에 들어가면 얘기해주고 그러다보니 스페이스에서 공연하고 싶다고 요청이 오기도 한다.

출연자 선정은 어떻게 이뤄지나

일주일에 한 번씩 기획회의를 한다. 제작진, 작가, 외부전문가(평론가)가 모여 전 주에 나온 음반 위주로 다 들어보고 회의를 한다. 어떤 뮤지션이 공감 무대에 어울릴까 고심해서 선정한다. 해외 뮤지션의 경우 다양한 루트를 통해 섭외가 이뤄지지만 대부분 기획사를 통해서 컨텍이 온다. 비용적인 부분 때문에 단독 공연으로 섭외할 수는 없다. 해외 뮤지션을 우리가 섭외하려면 체류비, 항공료 등 비용이 많이 드니까. 대부분 해외 뮤지션이 한국 공연 하러 오면 공감에 서고 싶다고 먼저 컨텍이 온다.

인디밴드 섭외를 위해 홍대클럽에 직접 가서 공연을 본다고 들었다 어떤가.

음반만 듣고는 그들의 역량을 확인할 수 없으니까 또 음반으로 들었을 때랑 라이브로 하는 것이 다를 수도 있으니까 확인하는 것이 필요하다. 클럽이나 공연장 가서 그들의 역량이나 라이브 소화 능력 같은 것을 보기 위해 현장에 가기도 한다.

인디밴드의 경우 헬로우 루키 출신이라는 것이 그들에겐 굉장히 큰 포트폴리오가 된다. 타 방송국의 음악 프로랑 공감이 차별화되는 가장 중요한 포인트가 공연 시간이 1시간에서 1 시간 반 정도 되다보니 한 팀이 그 시간을 다 소화해야한다. 그 정도로 자기들이 스펙트럼이 있고 곡이 그만큼 볼륨이 있어야 나올 수 있는 거니까. 한 두곡 정도만 프로젝트성으로 하는 게 아니니까 그게 장점이다.

공감에 출연했던 뮤지션들의 반응은 어떤가

처음 프로그램 기획 당시 공연장을 물색하다가 본사 강당을 공연장으로 개조했다. 강당이 작다보니 세로로 공연장을 만들 수 없었다. 궁리 끝에 가로로 공연장을 만들었는데 뮤지션들이 무대가 관객과 거리가 너무 가깝다보니 부담스러워 했다. 무대와 관객의 거리가 3미터정도 밖에 안 돼 심지어 땀 흘리는 것도 다 보이고 땀이 관객에게까지 튀기도 한다. 그런데 뮤지션들이 공연을 하면서 관객들 반응을 즉각적으로 느끼니까 관객의 에너지를 받고 더 열정적으로 공연하더라. 뮤지션과 관객이 서로 자연스럽게 교감하며 자연스럽게 하나가 되는 것을 볼 수 있었다.

공감 공연을 보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

신청자를 무작위로 추첨해서 방청권을 준다. 공연장 규모가 작아 150여석밖에 안 돼 많이 초청은 못한다. 평균 당첨 경쟁률이 10.4:1이다. 하지만 공감은 열 번 찍으면 넘어가는 나무다. 열 번 신청을 했는데 열 번 다 떨어지지는 않는다. 열 번 정도 신청하면 한 번은 되도록 하고 있다. 그 정도 끈기 있게 신청해주시면 공연을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다.

기억에 남는 뮤지션이 있다면

개인적으로 힙합을 좋아하지 않았는데 가리온이라는 힙합팀이 기억에 남는다. 국내팀으로 힙합1세대인데 그 팀은 순전히 한국말로만 랩을 한다. 전에 생각 할 때는 힙합이 좀 사회를 비뚤어지게 보고 자기를 내세우기 위한 허세가 많다고 생각했었는데 가리온팀을 보니까 사회를 보는 눈이 통찰적인 부분도 많고 다르게 보이더라. 또 공감을 하면서 나 스스로도 다양한 음악을 접하다보니 메탈이나 하드코어를 좋아하는 분들이 왜 좋아하는지도 알게 되고새로운 매력을 많이 느끼게 됐다.

EBS 스페이스 공감은 제작하는 사람과 출연자, 관객이 하나가 되어 음악으로 교감을 나누고 공감하는 소통의 장이라고 할 수 있다. 뮤지션에게는 항상 편안하게 찾아올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고 일반 관객, 시청자에게는 화려하고 자극적이지는 않지만 내가 좋아하는 취향의 음악이 나오고 다양한 음악을 접할 수 있는 문화적 자양분을 습득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되도록 노력하려고 한다는 제작팀의 이야기에서 공감이 꾸준한 사랑을 받고 TV 대표 음악프로그램으로 인정받는 이유를 알 수 있었다. 스페이스 공감! 그곳에 가면 진짜 음악이 있다.


[2011-02-08 00:01:09]
이전글 다양한 패션 문화 선보이는 신진 디자이너들
다음글 개성있는 연기 스페셜한 배우 이병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