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5월01일 (월) 3:50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 Home > 주간 자매지 뉴스
 
ㆍ행복에 젖어 있는 힙합(Hip-Hop) 여행자, 가리온(Garion)  [2011-03-14 10:47:55]
 
  가리온 mc메타
 

[시사투데이 장수진기자]지난달 23일 한국대중음악사에 역사적인 사건이 일어났다. 제8회 한국대중음악상에 힙합그룹 가리온(Garion)이 올해의 음반상과 최우수힙합상(음반부문, 노래부문)을 휩쓸며 3관왕을 차지했다.
한국대중음악상은 주류, 비주류를 포함 가수보다 음반과 곡에 주목하고 판매량이 아니라 음악적 성취를 선정 기준으로 삼는다. 선정위원도 대중음악평론가, 대중음악전문기자, 음악전문 PD, 학계와 시민단체의 대중음악 전문가들이 선정위원으로 참여하고 네트즌의 투표를 반영한다.
인기 그룹도 아니고 대중에게 잘 알려진 장르도 아닌 소수만이 그들의 음악을 소비하는데도 불구하고 한국대중음악상은 올해의 주인공으로 가리온을 선택했다. 이것은 아이돌그룹, 댄스 가수가 주류를 이루며 일방적으로 음악의 편식을 유도하는 대중음악계에 일침을 가하는 결과라고 할 수 있다. 또한 힙합신에서는 힙합이 아이들이나 좋아하는 음악, 가볍고 성의 없는 음악이라는 이미지를 벗어버리고 음악의 한 장르로 가치와 예술성을 인정받는 계기가 됐다.
강일권 선정위원은 가리온의 두 번째 앨범인 ‘가리온2’를 선정한 이유를 “한국 힙합신을 일군 두 명의 래퍼 MC메타와 나찰이 겹겹이 쌓아올린 라임을 바탕으로 토해내는 불세출의 래핑은 가요계에 판치는 짝퉁 래핑에 길들여진 대중에게 랩이란 장르가 얼마나 과학적이고 아름다운 언어의 예술인지를 깨달게 해 줄 것”이라고 평했다.
이에 대해 수상 당사자인 MC메타는 “감사드린다. 수상 이후 변화가 조금은 있는 것 같다. 제일 큰 것은 네이버에 우리 프로필이 바뀐 것인데 이제 우리가 트위터에서 글을 쓰면 바로 올라온다”며 사람들에게 알려지고 타이틀이 하나 더 붙었다는 것은 좋은데 힙합 신에서 뭔가 생각해 볼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반면 MC나찰은 “힙합의 승리라고 우리끼리 장난스럽게 얘길 했는데 여전히 힙합을 무시하는 사람도 꽤 있다. 쉽게 할 수 있는 음악이라고 여기는 사람들이 꽤 있는데 이번에 상을 타면서 인정을 받았다는 생각이 들어 위로가 됐다”고 소감을 말했다. 
한국힙합 1세대로 불리며 힙합을 하는 뮤지션들에게 정신적인 지주로 알려진 가리온. 1998년 결성해 13년 동안 힙합의 최전선에서 자신들이 추구하는 음악을 흔들리지 않고 꾸준히 완성해가는 진정한 뮤지션. 그들의 힙합 이야기에 좀 더 깊이 들어가 들어보자.
‘PC통신 동호회 활동을 통해 힙합에 빠져들다’
천리안, 나우누리, 하이텔 등 PC 통신이 한창이었던 시절, MC메타와 나찰은 PC통신 동호회에서 만났다. 당시에는 흑인 음악을 전문적으로 듣기가 어려워 찾아서 들어야했다. 몇몇 수입음반을 취급하는 레코드가게에서 원하는 음반을 구입할 수 있었는데 수입이다 보니 너무 비싸 음반을 사기 위해 그들은 아르바이트를 해야 했다. 그렇게 구입한 음반을 듣고 감상문을 동호회 게시판 올려 회원들과 정보를 공유했다. 또 신보들이 모이면 장소를 빌려 음악 감상회를 열었는데 동호회 회원 150~200명씩 모이곤 했다. 그들은 힙합을 감상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스스로 음악을 만들어 소개하기도 했다. 동호회 내부에서 그들의 음악에 대한 반응이 좋아 팀을 결성하고 클럽 무대에까지 오르게 된 것이다.

‘한국형 힙합을 추구하다’
가리온은 처음 힙합을 시작 할 때부터 음악적으로 어떤 것을 추구해야 할지 명확하고 단순했다. 힙합이 미국에서 들어왔고 영어로 랩을 하는 것이 자연스러웠지만 그들은 한국 힙합은 한국말로 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여겼다. 리스너도 못 알아듣고 래퍼도 모르는 영어로 한다는 것이 못마땅했다. 힙합이 가사 전달의 수단으로 유용하고 다른 장르에 비해 메시지가 강조되는 장르인데 한국말로 하는 게 당연했다. 그래서 그룹 이름도 순 우리말인 가리온이라고 지었다. 가리온은 갈기가 검은색인 전설적인 백마를 가리키는 말로 좀 더 높은 곳에 도전하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메타는 “우리말로 랩을 하자는 것. 그게 한국 힙합이다. 한국 힙합을 추구하니까 그게 한국힙합의 시작이고 완성이다”고 했다.
그들은 처음엔 한국말로 힙합을 하니까 힙합의 역사가 오래 된 일본이랑 비교 했을 때 진다는 느낌이 있었다며 그래도 언젠가 일본의 힙합을 이기고 나아가 미국의 힙합과도 견주어 뒤지지 않는 힙합을 할 수 있을 것이라는 확신을 갖고 시작했다.
가리온의 힙합에 대해 말하다’
(MC메타)
리스너가 들었을 때 가리온의 힙합을 듣고 멋있어 힙합의 감수성이 느껴져 라고 말하는 것, 래퍼로써 그것이 완성이라고 생각한다. 해를 거듭해 음악을 하다 보니 감흥 같은 것들을 만들어내는 것은 기본이더라. 우리가 아련하게 추구했던 한국 힙합이라는 게 뚜렷하게 어떤 것인지 보였다. 결국엔 메시지더라. 내용적인 것이고 주제의식인데 그것을 넣으려면 우리 내부에서 주제의식에 대한 고뇌와 고찰이 필요했다.
1집에서는 시대적 상황 때문에 시적이고 현학적인 것을 썼는데 한국힙합신이 커지고 랩에 대한 이해도도 커지면서 우리도 말투 자체를 바꿨다. 하지만 여전히 주제 의식은 더 깊어졌다. 지금 시대에 나찰이 가지고 있고, 저를 아울러 제 연배에 있는 사람들한테 어필할 수  보편적인 감성이 힙합에 구현 되고 그것이 전달이 될 때 그것이 한국적인 힙합의 방향이고 그런 것들을 표현하려고 했다. 다음엔 심미적인 부분과 현실적인 것을 잘 믹스해서 내용이나 주제들을 끌어나가려고 한다.
(MC나찰) 우리말 랩이라는 게 소리로써도 단계별로 봤을 때 아직 발전할 부분이 남았다고 생각한다. 미국의 힙합도 듣고 제3세계 힙합도 들어보면 우리 언어가 듣기가 굉장히 좋다. 한국 힙합의 발전도 굉장히 빨랐고 외국 아티스트들도 한국 힙합을 들어보고는 이런 그루브(Groove)가 생기냐고 하면서 좋은 반응을 보인다. 이제 한국 힙합이 일본 힙합에 밀리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가리온은 그들이 추구하는 음악에 대해 확신을 갖고 있다. 또 힙합이라는 장르가 기술적으로 예술적으로 무한한 가능성을 갖고 있으며 도전할 과제가 많다고 한다.
그들은 신보도 다 찾아 듣고 가장 ‘핫’하고 가장 ‘팝’스럽고 힙합에 있어 쓰레기다 하는 음악과 예술성의 극치에 있는 음악까지 다 찾아 듣는다. 그들은 스스로를 ‘행복에 젖어 있는 힙합 방랑자, 여행자’라고 표현한다. 다 찾아 듣고 그들 안에서 그들이 추구 하는 어떤 것과 매치 되는 게 있으면 힙합으로 표현한다. 지금도 신보를 들으면 가슴이 뛴다는 그들.
가리온은 여전히 무언가를 추구하고 여전히 진행형이라고 말한다. 그들이 다음으로 생각하고 있는 방향 중 하나는 언더그라운드 힙합신의 왜곡된 상황과 불균형을 한 발짝 나서서 직접 할 수 있는 것들을 생각하고 현재 조금씩 움직임을 갖고 있다고 한다.
한국힙합 1세대로 불리는 가리온은 그들이 이룬 음악적 성과와 상관없이 여전히 진화하고 있는 중이다.
 

 


 


[2011-03-14 10:47:55]
이전글 개성있는 연기 스페셜한 배우 이병준
다음글 개콘 스타에서 핸드볼해설자로 변신한 '심현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