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09월30일 (토) 1:28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이벤트
 
ㆍKT-삼성전자, 세계 최초 재난용 위치 탐색 서비스 개발
 
  sk텔레콤
 

[시사투데이 윤용 기자]  KT가 삼성전자와 손잡고 재난통신분야 핵심 서비스 개발 선도에 나섰다.

KT와 삼성전자는 세계 최초로 '단말간 직접통신(D2D) 디스커버리' 기술을 이용해 단말간 탐색 및 위치 확인이 가능한 재난용 서비스를 개발했다고 16일 밝혔다.

D2D 디스커버리는 D2D을 통해 상대방의 위치를 찾아낼 수 있다.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현재까지 서비스 모델이 구체화된 바 없는 최신 기술로, 3GPP(3rd Generation Partnership Project)에서 올해 연말까지 완료를 목표로 표준화 작업을 추진하고 있다.

양사가 개발한 재난용 ‘단말간 위치 탐색’ 서비스는 D2D 디스커버리 기술이 탑재된 스마트폰에서 LTE 주파수를 이용해 반경 500m 이내에 있는 상대 단말기의 위치를 탐색할 수 있다. 전용 애플리케이션을 실행하면 상대방과의 거리가 좁혀질수록 단계별로 알람이 스마트폰에 표시된다.

이를 통해 재난·재해 발생 시 실내 또는 계곡 등 GPS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는 지역에서도 구조 대상자 존재 여부나 조난 위치를 명확히 식별할 수 있다.

KT와 삼성전자는 2015년 예정된 국가재난안전통신망 구축 시범사업을 대비해 ‘단말간 위치 탐색’ 고도화는 물론, 상대 단말에 경보음이나 문자·영상 전송이 가능한 D2D 디스커버리 기반 원격제어 등 추가 서비스 개발도 함께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KT 관계자는 “재난·재해 상황에서는 통신 환경이 어떻게 급변할지 예측하기가 쉽지 않기 때문에 단말간 직접 통신이 가능한 D2D 디스커버리 기반 재난통신 서비스의 중요성이 더욱 부각될 것”이라며 “삼성전자와의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재난통신분야 글로벌 경쟁력 확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2014-10-16 10:09:57]
이전글 SKT,국내 최초 실내 위치정보 기반‘전시장 가이드’..
다음글 KT,가족간 데이터와 멤버십포인트 공유하는 앱(Ap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