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09월27일 (수) 13:34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이벤트
 
ㆍ동물의 흥미로운 생존전략 '살아남아라' 특별전 개최
 
  특별전 포스터
 

시사투데이 정명웅 기자] 국립생물자원관은 생태계에서 살아남기 위한 동물들의 치열한 생존전략을 소개하는  ‘살아남아라’ 특별 전시회를 10월 21일부터 내년 2월 28일까지 인천광역시 서구 국립생물자원관 전시관 1층 특별전시실에서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잡아먹거나 잡아먹히지 않기 위해 끊임없이 서로 경쟁하는 포식자와 피식자의 생존전략을 주제로 다양하고 흥미로운 예시를 들어 소개한다. 특히 살아남기 위한 동물들의 여러 가지 전략 중 어떻게 영양분을 섭취할 것인가, 천적으로부터 어떻게 하면 먹히지 않을 것인가를 위해 발달한 동물의 예민한 감각기관, 특화된 신체부위, 특이한 형태와 행동 등을 전시한다.

포식자인 동물의 경우 사냥할 때에 발달된 시각, 후각, 청각 등 뛰어난 감각기관을 사용한다. 그 중에서도 먹이를 찾아내는 상어의 예민한 후각, 맹금류의 뛰어난 시각, 인간의 눈으로는 볼 수 없는 적외선을 감지하는 뱀의 피트기관 등에 대해 알기 쉽게 설명한다.

먹이를 찾기 위해 기관의 일부가 특별히 발달한 동물들 중에서 좋아하는 먹이에 맞게 변형된 도요새와 물떼새의 부리, 나무속에 구멍을 파고 사는 곤충을 찾기 위해 길게 발달한 딱따구리의 혀 등에 대해서 일러스트와 사진, 표본 등을 전시한다.

독을 갖고 있다는 위험성을 천적에게 알리기 위해 경고색을 가진 무당개구리과 유혈목이, 보호색으로 위장하는 쏙독새나 청개구리, 몸의 형태를 주변의 환경과 비슷하게 교묘하게 위장하는 곤충들의 의태(擬態) 등도 소개한다.

이 밖에 자신을 위협하는 동물에게 오히려 화학물질을 분사해 스스로를 지키는 폭탄먼지벌레와 눈에서 피를 뿜는 신기한 방어 전략을 세운 뿔도마뱀의 생태도 선보인다.

김상배 국립생물자원관 관장은 “동물들은 오랜 기간 진화를 통해 공격과 방어 전략을 발달시키면서 생태계 내에서 적절한 균형을 유지하고 있다”며 “이번 전시를 계기로 관람객들이 조화롭게 살아가는 생물다양성의 세계를 살펴보고 보전의 필요성을 적극 공감하기를 바란다”고 했다.

 


[2015-10-20 10:15:11]
이전글 2015 장애인문화예술축제 개최
다음글 김혜경 한중리더스 포럼 이사장"한미 FTA, 한중 FT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