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06월05일 (월) 22:35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이벤트
 
ㆍ고전소재에 대한 스스로 해석 '박경묵 개인전' 열려
 
  박경묵 개인전시장 모습
 

[시사투데이 박미라 기자]  '그려진 해석'이라는 컨셉 아래 지난 22일 부터 오는 27일까지 인사동 가나아트스페이스에서 고전 소재에 대한 작가 스스로의 질문과 해석이 작품으로 이어진 '박경묵 개인전'이 열리고 있다.

 힘차게 뻗어 오른 매화가지에서 풍기는 기운이 용오름으로 비유되는 조희룡의 매화그림, 부정한 것을 지켜내려는 듯 적막한 밤 두 눈을 크게 뜨고 달을 등지고 있는 운보의 올빼미 그림 등 선대 명화에 그려진 소재는 본래 모습과 성질에 따라 의미가 부여되며 그 당시의 배경과 시각으로 해석되었다.

 이처럼 표출되었던 매화가 현재에도 같은 의미로 읽혀지고 그려지는가에 대한 의문과 부와 벽사를 상징하는 원숭이가 전통적 해석이라면 오늘날 그려지는 원숭이는 어떠한 의미일까에 대한 작가 스스로의 질문이 붓을 움직이게 하는 동기가 되어 본 전시의 제목 ‘그려진 해석’으로 구체화 됐다.  

​​


<함박웃음을 띄고 있는 원숭이>

 박경묵 작가는  함박웃음을 띄고 있는 원숭이의 입가에 거침없이 그려낸 이빨을 들어나도록 했다. 원숭이는 취업과 생존을 위해 항상 외부가 원하는 모습으로 묘기를 보여주는 광대처럼 허덕이며 살아가는 이 시대 젊은이들의 초상이며 찢어진 날개를 가진 매는 나름의 꿈을 품고 날고 싶지만 날 수 없는 모순된구조에 함몰된 다수의 초상으로 풀이했다. 




 이런 고전의 소재들을 새로운 재료와 의미로 변주하여 작가가 그려낸 작업은 단순히 모방적 차원이 아니라 새로운 해석적 실험이다. 새로운 해석을 유도하기 위해 작가는 재료적 실험을 우선하며 색의 변화와 전체 이미지 중 부분의 차용까지 부단한 노력을 작업으로 담아냈다. 이러한 작가의 시도에 대한 해석은 관람자의 해석에 따를 것이다. 

 작업물 전후 과정에 대해 박 작가는 '작품이 제시한 해석이 전달되는지 확인하는 과정이 작업의 일부이다"며 "작업에 그려진 고전 소재의 대상이 기존의 의미를 떠나 새롭고 진부하지 않는 다른 해석으로 관람자에게 다가가고 이를 관조하면서 파생되는 다양한 의미를 해석하게 되는 것이 과정이고 작업이다"고 말했다.

 박 작가가 그린 각각의 도상에 대한 해석을 해석하는 과정은 더 많은 의미로 읽혀지고 작가가 그려낸 해석이 관람자의 질문이 되는 아이러니한 상황은 작품 감상의 즐거움을 선사한다.

 

* 작가 박경묵​ PROFILE​

홍익대학교 대학원 동양화학과 졸업
동아대학교 회화과 한국화전공 졸업

개인전>
2016 그려진 해석(가나아트스페이스, 서울)
2011 ‘眞無盡’展 (한원 미술관, 서울)
2010 초대전 (하버 갤러리, 부산)
2009 ‘調和로움속에 信念을 말하다’ (M 갤러리, 서울)
2007 ‘자연속의 삶, 그리고 사유’ (꿈 갤러리, 서울)

단체전/기획전>
장황의 기록, 손의 기억 展(고은 갤러리, 서울)
나는 무명작가다(아르코 미술관, 서울)
열림 筆歌墨舞 (이화아트센터, 서울)
Rest廊 박경묵·정희석 展 (AG갤러리, 서울)
내일의 작가(겸재정선미술관, 서울)
외 다수


[2016-06-24 14:10:43]
이전글 산림청, ‘나라꽃 무궁화 전국축제’ 대국민 홍보
다음글 자전거 안전상식 1분 퀴즈 이벤트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