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7월23일 (화) 4:33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이색 news > bad news
 
ㆍ성매매업소에서 일했던 여성에게 "가족들에게 알리겠다" 협박한 50대 징역형
 
  대구지방법원
 

시사투데이 박미라 기자] 일본 성매매 업소에서 일한 여성에게 가족들에게 알리겠다고 협박해 돈을 뜯으려 한 50대에게 법원이 실형을 선고했다.

 

대구지법 제11형사단독(판사 김태환)은 3일 공갈미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51)씨에게 징역 1년6개월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김 판사는 "피해자의 신고로 범행이 미수에 그쳤지만 범행 내용에 비춰보면 죄질이 매우 무겁다"며"다만, 범행을 자백하고 반성하는점 등을 참작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A씨는 지난해 11월 19일께 과거 일본 성매매업소에서 일했던 B(36·여)에게 "가족에게 사실을 알리겠다"고 협박한 뒤 1000만 원을 요구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2003년부터 2013년까지 한국 여성들이 일본의 성매매업소에서 일할 수 있도록 알선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2019-04-03 18:32:36]
이전글 14개월 영아 발로 차고 뺨 때린 아이돌보미…경찰, 학..
다음글 여자친구들과의 성관계 영상 '몰래' 촬영해 수백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