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7월23일 (화) 4:38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이색 news > bad news
 
ㆍ전북 익산 대학가 '원룸 임대 사기사건'…현재까지 67명·27억원 피해
 
  익산경찰서
 

시사투데이 박미라 기자] 대학생과 취업준비생 등 청년들을 대상으로 수십억원 상당​의 '원룸 임대 사기사건'이 발생, 경찰에 수사에 나섰다. 전북 익산의 한 대학가에서 발생한 것으로 현재까지 확인된 피해액만 27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8일 익산경찰서에 따르면 최근 임대 만료 후 전세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한 피해자들로부터 고소장을 접수하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피해자들은 "최근 원룸의 전세 계약이 만료됐지만, 임대사업주 A(43)씨가 연락을 피해 아직 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했다"고 호소했다. 

 

고소장을 낸 임차인들은 대부분 인근 대학교에 다니는 대학생과 취업준비생 등 청년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에 대한 출국 금지 명령을 내렸으며, 이날까지 피해 학생 67명을 불러 경위를 조사했다.

 

조사 결과 A씨는 15개 원룸 건물을 소유하면서 임차인들로부터 매달 관리비를 받고도 원룸의 전기·가스·수도·인터넷 사용요금 등을 체납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전세보증금과 각종 공과금 등을 더한 피해액이 현재까지 27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관리하는 원룸이 더 있어 피해자와 피해금은 더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며 "A씨를 이번주 안에 피고소인 신분으로 불러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사건은 지난 5일 피해자들이 청와대 국민청원에 청원을 올려 피해를 호소하면서 수면 위로 떠올랐다.​ 


[2019-04-08 18:18:35]
이전글 강원도 고성-속초-강릉-동해-인제 '산불 위기' 넘겨
다음글 부친 사망 후 채무 상속으로 우울중 치료 중 모친 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