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7월23일 (화) 5:03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이색 news > bad news
 
ㆍ2명 사망·47명 부상 김포요양병원 화재…"화재 당시 스프링클러 작동 안했다"
 
  24일 오전 경기 김포시 풍무동 5층 건물 4층 한 요양병원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대원과 의료진이 환자를 다른 병원으로 이송하고 있다
 

시사투데이 박미라 기자] 2명이 숨지고 47명의 부상자가 발생한 경기 김포시 풍무동 요양병원 화재 사고와 관련, 권용환 김포소방서장은 24일 "김포요양병원 내 스프링클러와 보일러실 내 자동확산소화장치는 구비돼 있는 것으로 확인했으나 스프링클러는 작동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화재 원인은 건물 전기 점검을 위해 전기를 차단한 뒤 중증환자에게 산소를 투여하고자 보일러실에 있던 산소 호흡기를 수동으로 조작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경찰과 소방당국은 스프링클러가 작동되지 않은 원인과 미상의 점화 요인에 대해 조사 중이다.

 

김포 소방서 관계자는 "병원은 스프링클러 의무시설이며, 제대로 설치돼 있었으나, 화재 당시 작동되지 않았다"면서 "다만 비상벨은 작동한 것으로 확인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전 9시3분께 김포시 풍무동 한 요양병원에서 화재가 발생해 입원환자 A(90·여)씨와 B(60)씨 등 2명이 숨지고 47명이 부상을 입었다.

 

소방당국은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펌프차 등 장비 51대와 소방관 등 인력 154명을 현장에 투입해 오전 9시55분께 진화했다.

 

불이 난 건물은 지상 5층, 지하 2층에 연면적 1만4814㎡규모다. 요양병원은 이 건물에 지상 3층과 4층을 사용했으며 130여명의 입원환자와 30명의 직원들이 근무하고 있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병원 4층 보일러실에서 최초 불이난 것으로 추정하고 보일러실이 병실, 집중치료실과 가까워 피해가 컸던 것으로 보고 있다.

 

김포경찰서는 이날 요양병원 화재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형사과장을 팀장하는 수사전담팀을 구성하고 본격적인 화재 조사에 들어갔다. 

 

전담수사팀은 김포경찰서 형사과장을 팀장으로 2개 강력팀(8명), 지능팀(4명), 피해자보호팀(2명), 지원팀(2명) 등 총 17명으로 구성됐다.

 

경찰은 또 이날 오후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함께 화재 현장에서 합동 감식도 진행하고 있다.

 

경찰은 요양병원 관계자들을 상대로 불법 시설물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2019-09-24 18:22:04]
이전글 수원역 노래방 '06년생 집단 폭행사건' 경찰 수사 ..
다음글 '반지하사는 여성 훔쳐보며 음란행위하다 도주'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