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10월03일 (월) 6:47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이색 news > bad news
 
ㆍ독도서 응급환자 이송하던 119헬기 추락사고…실종자·기체 아직 못찾아
 
  1일 해양 경찰이 전날 오후 11시 29분께 경북 독도 해상에서 7명을 태운 채 추락한 119 헬기를 찾기 위해 조명탄을 쏘고 있다
 

시사투데이 박미라 기자] 독도에서 응급환자를 이송하던 119 헬기가 해상으로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독도인근 에서 손가락이 다쳐 신고된 응급환자를 태우고 이륙한 뒤 2-3분이 지난 직후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독도 인근 해상의 파고가 1.5∼3m로 비교적 높아 기상악화로 수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동해해양경찰서는 지난 31일 오후 11시29분께 독도 인근 해상에서 119 헬기가 추락했다고 1일 밝혔다.

 

이 사고는 독도 남쪽 6해리 인근 어선에서 손가락이 절단된 응급환자를 119 헬기가 이송하던 중 발생했다.

 

헬기는 지상에서 이륙한 후 200m~300m 떨어진 해상으로 추락했다.

 

당시 헬기에는 소방대원 5명과 응급환자 1명, 보호자 1명 등 7명이 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헬기는 소방당국이 2016년 3월에 도입한 EC-225 기종이다. 프랑스 유로콥터가 제작한 기종으로 소방당국이 440억원에 매입했다.

 

해경은 경비 함정 2척, 해군 항공기 1대 등을 동원해 인명 수색을 하고 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추락일시와 사고개요 등은 현재까지 추정 상황이다"라면서 "구조를 완료한 후 정밀조사가 이뤄져야 정확한 사실관계 확인이 가능하다"라고 했다.

 

이와 관련해, 이날 소방청 중앙119구조본부는 독도 인근 소방헬기 추락사고와 관련해 해상과 수중을 중심으로 기체와 실종사 수색에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독도 인근 해상의 파고가 1.5∼3m로 비교적 높아 기상악화로 수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날 12시 기준 실종자 7명과 추락 기체는 아직 발견되지 않고 있다.

 

소방본부와 해경, 해군은 이날 오전 10시 기준 해경 5척, 해군과 관공선 9척, 민간 5척 등 함선 19척과 해경 3대, 해군 2대, 공군 2대, 소방 1대 등 항공기 8대를 동원해 집중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해경, 소방, 해군은 이날 해경 30명, 소방 9명, 해군 45명 등 잠수사 84명을 투입해 헬기가 추락한 것으로 추정되는 독도선착장 기준 서남쪽 방향 300m, 수심 72m 지점을 집중수색하고 있다.

 

해군과 해경 등은 헬기 이·착륙 등 수색을 원활하게 지원하기 위해 해경 잠수지원함, 해군 독도함, 청해진함 등을 긴급 투입해 심해 잠수사 등을 통한 심해 수중수색 작업도 벌일 예정이다.

 

추락 예상 인근 해역을 중심으로 표류 예측시스템과 함정 내 탐색 장비 등을 활용해 집중 수색을 진행할 방침이다.

 

앞서 사고가 발생하자 해경, 해군 등은 가용 선박 10척을 동원해 사고 인근 현장에서 야간 해상수색 작업을 실시했다.

 

항공기 7대를 투입해 조명탄 132발을 사용해 헬기 추락 예상 해역 중심으로 광범위한 항공수색도 진행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독도 해역의 날씨는 비 소식은 없지만 구름이 많으며 이날 오후 11시를 기준으로 기온은 14.7도이며 체감온도는 13.1도다.

 

북동 방향으로 풍속 23.4㎞/h 바람이 불고 있다. 파도는 1.5∼3m로 비교적 높게 일고 있다.

 

성호선 영남119특수구조대장은 "심해 잠수사, 잠수 대원 등 가용자원을 최대한 동원해 집중 수색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2019-11-01 15:20:31]
이전글 '금괴 555억·1110kg 상당의 금괴' 항문에 밀반입한..
다음글 '동료 여경과 성관계 영상 SNS 공유' 의혹 현직경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