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4월08일 (수) 21:17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이색 news > bad news
 
ㆍ검찰, 고유정에 사형 구형…"아들 앞서 아빠(전 남편) 살해, 아빠(현 남편) 앞서 아들 살해한 반인륜적인 범행”  [2020-01-20 18:13:46]
 
  전 남편 살해사건 피의자 고유정(구속기소)이 30일 오후 제주지방법원에서 열린 4차 공판에 참석하기 위해 법정에 출석하고 있다
 

시사투데이 박미라 기자] 20일 검찰이 전 남편과 의붓아들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고유정(37·여)에 대한 공판에서 사형을 구형했다.

 

이에 유족들은 당연한 결과라고 반기면서도 고유정 측 변호사가 최후변론을 준비하지 않았다며 결심공판을 미룬 것에 대해서는 "시간을 끌기 위한 꼼수"라고 비판했다.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정봉기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제주지법 201호 법정에서 고씨에 대한 결심공판을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검찰 측은 고씨에 대해 “아들 앞에서 아빠(전 남편)를 살해하고, 아빠(현 남편) 앞에서 아들을 살해한 반인륜적인 범행”이라며 “극단적 인명 경시 태도에서 기인한 살인”이라고 사형을 구형했다.

하지만 고유정 측 변호인은 수면제 복용에 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 사실조회를 신청했지만, 회신을 받지 못한 것을 이유로 재판부에 기일 연기를 요청했다.

재판부는 피고 측에 최대한 방어권을 내세울 기회를 주지 않을 수 없다며 검찰 측의 이해를 구하며 2월10일로 기일을 연기했다.

이날 전 남편 측과 의붓아들 측 유족들도 방청석에서 재판을 지켜봤다.

전 남편의 동생은 “사건이 발생하고 8개월이 지나고 있고, 12번의 공판 과정에서 피고인 측의 거짓말을 듣는 것에 고통스럽다”며 “오늘처럼 꼼수로 또 한 번 공판을 미루는 행태에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착잡한 마음을 전했다.

전 남편 측 변호를 맡은 강문혁 변호사는 “검찰 측에서 제시한 증거가 충분히 갖춰져 있어 피고 측에서 기일을 더 달라는 요청밖에 할 수 없었을 것”이라며 “고씨가 저지른 범행 수단 등 모든 점을 비춰봤을 때 사형 구형은 당연한 결과”라고 말했다.

의붓아들 아빠인 A씨는 “검사가 구형 전 사건에 대해 언급하며 울먹거리는 듯한 감정적인 모습을 보았다”며 “검사도 사건을 맡으며 극단적 인명 경시에 대해 많은 것을 느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빠의 아들 또는 아들의 아빠를 살해한 것에 대해 개인적으로 사형도 모자란다고 생각하고 사형 구형은 당연하다”고 덧붙였다.

의붓아들 측 변호를 맡은 이정도 변호사는 “지금까지 수개월에 걸쳐 공판이 진행됐고, 그 과정에서 국과수 감정인을 증인으로 출석시키는 등 변호를 위해 충분한 방어권을 줬다”면서 “하지만 최후변론을 준비하지 않은 것은 인사시기에 맞춰 재판부의 교체를 바라고 있거나 추후 항소심에서 방어권을 보장받지 못했다고 주장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고 설명했다.

고씨는 지난해 5월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 남편을 흉기로 찔러 살해했다. 이어 시신을 훼손하고 은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어 검찰은 지난해 3월 충청북도 청주시의 자택에서 손으로 의붓아들의 얼굴을 침대에 파묻히게 눌러 살해했다며 고씨를 추가 기소했다. ​ 


[2020-01-20 18:13:46]
이전글 '교도소에 수감중이면서'…동성의 연하 수용자 2명 ..
다음글 40초만에 금은방 털어 1700여만원 상당 귀금속 챙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