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6월17일 (월) 2:32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이색 news > bad news
 
ㆍ대마초 피운 국민연금 직원들, 조만간 검찰 송치
 
  전주에 위치한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
 

시사투데이 박미라 기자]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 직원이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는 가운데 소변 검사 결과 4명 중 3명에게서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드러났다. 750조원에 달하는 국민 노후자산을 운용하는 국민연금에서, 그것도 기금운용본부의 투자부문을 담당하는 운용역들이 마약을 한 혐의로 입건된 경우는 창사 이래 처음 있는 일로 논란이 예상된다.

 

전북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21일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로 대체투자 부서 소속 책임 운용역 A씨와 전임 운용역 3명 등 모두 4명을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 등은 지난 2∼6월께 전주 소재에 있는 한 운용역의 주거지에서 여러 차례 대마초를 피운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대마를 사들인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7월 국민연금으로부터 고발장을 접수하고 수사에 나선 경찰은 대마초 투약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이들의 소변 및 모발 검사를 의뢰했다.

앞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정밀 검사를 통해 나온 소변 및 모발 검사 결과 운용역 4명 중 3명에게서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A씨 등은 경찰 조사에서 "마약을 했다"면서 혐의를 인정했으며, 다만 투약량과 횟수 등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구체적인 혐의 입증을 위해 보강 조사를 벌여 조만간 검찰에 사건을 송치할 예정"이라며 "현재 수사 중인 사안이라 자세한 내용은 말해주기 어렵다"고 말했다.
 
최근 '직원들이 마약을 했다'는 소문을 접한 국민연금은 자체 감사를 벌여 이같은 사실을 파악하고 운용역 업무 배제 및 경찰 고발 조치를 취했다.

이어 내부감사를 거친 뒤 지난 9일 징계위원회를 열어 이들을 전원 해임 조치했다.

한편 전주에 위치한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는 지난 6월 말 현재 752조 2000억원의 자산을 굴리고 있다.

이중 해당 운용역들이 소속된 대체투자 부문의 자산은 90조 5000억원으로 전체의 12%에 달한다. 


[2020-09-21 18:05:57]
이전글 "라면 끓여먹다…" 중화상 입은 형제 의식 못 찾아,..
다음글 지하철 2호선서 마스크 착용 요구한 승객 2명 폭행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