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5월29일 (수) 9:11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이색 news > bad news
 
ㆍ"진로변경 차량을 들이받아…" 고의 교통사고로 보험금 7억여원 타낸 64명 검거
 
  보험사기 피의자 차량이 대전 서구 괴정동 인근 도로에서 진로 변경하는 차량을 상대로 고의 교통사고를 내고 있다
 

[시사투데이 박미라 기자] 대전 서구 탄방동 일대 등을 돌아다니며, 일명 '구미주파' 라는 신흥조직을 만들어 진로 변경하는 차량을 들이받는 등 고의로 교통사고를 내 보험금 7억7000만원 상당을 편취한 일당 64명이 검찰에 넘겨졌다.

 

4일 대전경찰청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보험사기방지 특별법, 주민등록법 위반 혐의로 주도자 A(24)씨를 구속 송치하고 나머지 일당 63명을 불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2019년 3월부터 지난 8월까지 대전 서구 탄방동 일대 등을 돌아다니며 점선·실선에서 진로 변경하는 차량과 정차 후 출발하는 차량 등을 노려 84차례에 걸쳐 고의 교통사고를 내고 보험금 약 7억7000만원을 편취한 혐의다.

 

주도자 A씨는 특수절도 등 전과 22범으로 다른 9명과 ‘구미주파’라는 신흥조직을 만들어 후배들에게 돈을 벌게 해주겠다며 보험사기에 가담할 인원을 모은 것으로 파악됐다.

 

A씨 등 10명은 범행을 저지른 뒤 받은 보험금을 후배들보다 많이 챙겼으며 뜯어낸 돈은 생활비나 유흥비 등으로 사용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일당이 진로변경 차량과 도로 주행 차량이 사고가 날 경우 진로변경 차량에 더 많은 과실이 있다는 점을 알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다.

 

이들은 대부분 범행에서 렌터카에 4~6명이 탑승한 채 범행을 저질렀고 한 번에 합의금과 차량 수리비 등을 합쳐 최대 1500만원 상당의 보험금을 타내기도 했다.

 

또 사고를 낸 뒤 분실된 신분증 사진 파일을 제시하거나 과거 A씨가 렌터카 사업을 하며 촬영한 신분증을 제시하는 방법으로 25명의 신분증을 총 63회에 걸쳐 도용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 과정에서 A씨는 과거 자신이 알던 수감자의 명의를 도용, 15차례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갑자기 속도를 높여 피해자 차량을 향해 진행하거나 사고 후 동승자가 무관심하며 전문가처럼 사고를 처리할 경우 보험사기를 의심, 112에 신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찰 관계자는 “무고한 시민 피해를 막기 위해 지속적인 단속을 실시하며 가해자의 범행을 입증할 수 있는 후방 블랙박스 등 영상 자료를 갖고 있어야 보험사기를 입증할 수 있다”라며 “보험사기를 당해 가해자가 처벌됐을 경우 절차를 걸쳐 벌점이 사라지고 보험사 문의를 통해 할증된 금액을 원래대로 복구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2021-11-04 22:30:00]
이전글 핼러윈데이 이태원 불법촬영 의혹…경찰, 피의자 특정
다음글 국공립 어린이집에서…"학부모 동의 없이 특정 종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