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5월29일 (수) 8:09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이색 news > bad news
 
ㆍ'내란선동죄'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 구속 8년3개월만에 가석방 출소
 
  내란선동 등의 혐의로 복역 중이던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이 24일 오전 대전교도소에서 출소하고 있다
 

[시사투데이 박미라 기자] 내란선동 등 혐의로 수감됐던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이 24일 대전교도소에서 가석방됐다.

 

지난 2013년 9월 구속 기소됐던 이 전 의원은 약 8년 3개월 만인 이날 오전 10시께 지지자들에게 손을 흔들며 대전교도소 정문을 걸어 나왔다.

 

가석방으로 이날 출소한 이 전 의원은 “적지 않은 기간 동안 변함없는 사랑과 지지를 보내주신 덕분에 이렇게 여러분들을 뵐 수 있게 됐다”며 “말 몇 마디로 오랫동안 교도소에 가두는 이런 야만적인 정치적인 행태는 다시는 일어나서 안 된다”라고 말했다.

 

이 전 의원은 취재진이 이날 특별사면 받은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질문하자 “과연 공정과 정의라는 단어가 존재하는가 그런 생각이 든다”라며 “정말로 사면받아야 할 사람이 누구인가”라고 되물었다.

 

이어 “악랄한 박근혜 정권 당시 말 몇 마디를 했다는 이유로 현역 의원을 감옥에 넣은 사람이 사면됐다”라며 “피해를 입은 사람은 가석방 형식으로 이제 나오게 돼 통탄스럽다”라고 밝혔다.

 

이후 앞으로의 계획을 묻는 질문에는 답을 하지 않았다.

 

당시 현장에 있던 이 전 의원 지지자들은 “이석기 전 의원을 뜨거운 마음으로 환영하며 지난 고통의 세월을 잘 이겨내 주신 것에 대해 감사하다”며 “지난 세월 동안 이 전 의원에게 드리워졌던 비난이 민족의 더 큰 복으로, 갈라진 땅의 화해 역사로, 강대국 횡포에 시달리는 약한 나라의 희망으로 다시 태어난다는 것을 굳게 확신한다”라고 강조했다.

 

지지자들은 이어 "이 전 의원과 육체적으로 만났지만 마음과 정신은 영적으로 늘 하나였다”라며 “이석기가 꿈꾼 남북 공존 등을 위해 함께 나가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이 전 의원이 가석방돼 찬반 시민단체의 충돌이 우려됐지만 큰 충돌은 일어나지 않았다.

 


[2021-12-24 12:32:36]
이전글 태어난지 한 달도 안된 친딸 학대해 숨지게 한 20대 ..
다음글 '70cm 길이 막대기로 직원 찔러 살인 혐의' 어린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