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5월29일 (수) 8:49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이색 news > bad news
 
ㆍ'음주운전 뺑소니 후 거짓신고' 30대 장애인 결국 숨져
 
  경찰
 

[시사투데이 박미라 기자] 지난 23일 새벽 서울의 한 주택가에서 음주 뺑소니 사고를 당한 30대 장애인 가장이 끝내 사망했다.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26일 "(피해자가) 이날 오전 11시13분께 사망했다"면서 "피의자 혐의는 도로교통법 위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에서 도로교통법 위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사로 변경됐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3일 오전 1시14분께 동대문구 한 주택가 골목에서 좌회전을 하다가 30대 B씨를 들이받은 뒤 구호조치 없이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음주 상태로 운전대를 잡은 A씨는 사고 당일 오전 1시14분께 동대문구 용두동 이면도로에서 좌회전 도중 B씨를 치고 달아난 것으로 조사됐다. 

 

도주한 A씨는 2시간 만에 주거지에서 긴급 체포됐다.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정지 수준이었다. 

 

A씨는 도주 이후 경찰에 '술에 취한 사람이 누워있다'고 허위 신고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B씨는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 받았지만, 의식이 없는 상태를 이어오다 사흘 만에 숨을 거뒀다. 

 

B씨는 장애가 있는 30대 남성으로, 부인과 초등학생 자녀가 있는 한 가정의 가장으로 알려졌다.

 

전날 법원은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2023-04-26 21:44:40]
이전글 '더 글로리 현실판이 더..' 동급생 폭행·추행·언..
다음글 '수십명 여성과 성관계 불법촬영' 기업 회장 아들…..